언론보도

|  언론에 보도된 기사 모음입니다

“남을 도와주려다 신용불량자가 되고 세상 사람들을 원망만 하며 살았습니다. 어머니 말씀처럼 매사 아름답게 보고 감사하면 다시 세상의 주춧돌로 살 수 있을까요.”(상반기 힐링 프로젝트 참가자 A씨의 글)

 

삶을 돌아보고, 털어놓고, 실컷 울고. 평생 입 밖에 꺼내지 못했던 상처를 나누며 위로받는 작지만 뜻깊은 자리가 마련된다.

 

서울 종로구는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1~4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반기 힐링 프로젝트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시작한 자살 예방 사업의 하나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다. 올 상반기에는 쪽방촌 주민들을 대상으로 진행했고 하반기에는 참여를 희망하는 주민 20명을 모집한다. 전통 한옥으로 조성된 문화예술공간 무계원에서 진행돼 고즈넉한 풍경이 안도감을 더해 줄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내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 ▲잊을 수 없는 한마디 ▲한번도 입 밖에 내지 못한 상처 등에 대해 말하기와 글쓰기로 마음의 이야기를 3시간 동안 나눌 수 있게 구성됐다. 특히 참가자가 스스로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도록 전문가 주도의 일방적 치료가 아닌 참가자끼리의 릴레이 치료에 초점을 뒀다. 프로그램 시작 전에는 정성껏 차린 ‘치유 밥상’을 제공해 자신이 소중하고 특별한 존재임을 인식시켜 주는 시간도 갖는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수료자 중 일정 조건을 갖춘 이들은 향후 치유활동가로 일할 기회도 제공한다. 30~65세의 종로구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구 건강증진과에 문의하면 된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   http://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15100201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