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뉴스레터입니다
‘투명 화장실’
 
 

사단법인 공감인 뉴스레터 제33호 2019년 4월 25일

 투명 화장실
 
몇 년 전 유럽의 한 예술가가 시내 번화가에 투명 화장실을 설치한 적이 있습니다. 화장실 안에서는 밖이 잘 보이지만 밖에서는 안이 전혀 보이지 않는 ‘원 웨이 미러(one-way mirror)’ 방식이었는데 이용자들이 재미있는 반응을 보였다는군요. 

일단 들어오기는 하는데 제대로 ‘볼일’을 보지 못하더라는 겁니다. 나는 잘 보이는데 상대방은 나를 전혀 볼 수 없다는 사실을 인식하기가 쉽지 않아서였습니다. 공상 소설 속에서 초보 투명 인간이 자기가 안 보인다는 사실을 자각하지 못해서 실수를 연발하는 상황과 비슷합니다.

자기를 인식하는 일도 그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내가 보는 ‘나’와 남이 보는 ‘나’가 다른 것은 물론이고 그걸 알아차리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습니다. ‘나는 상관 안 해’ 같은 무신경이나 뻔뻔함을 전면에 내세우지 않는 한 자기인식은, 투명 화장실에 앉아서 안을 들여다보고 있는 행인을 바라볼 때처럼 당혹감과 괴리감을 동반합니다.

그걸 견딜 수 있어야 비로소 제대로 자기대면이 가능해집니다.
 
ㅡ마음주치의 정혜신·이명수 『홀가분』 중에서
 
 
오늘, 어떤 하루를 보내고 계신가요? 어제와 비슷하게 느껴지는 풍경 속, 내일도 반복될 것만 같은 일상 속에서 어떤 대답을 해야 할까 머릿속으로 단어를 고르고 있지는 않으신가요? 소중한 사람과의 특별한 하루를 꿈꾸지만 시간도, 공간도 마땅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
봄과 함께 속마음산책이 찾아왔습니다. 겨울 동안 휴식기를 가지며, 속마음산책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준비를 했어요. 지난 20회를 진행하며 부족했던 점, 좋았던 점을 복기해보고, 설문지를 통해 말씀해주신 참여자들의 여러 의견들을 열심히 공부했답니다. 그렇게 …
‘(사)세상을품은아이들’(이하 세품아)은 가정과 학교, 사회로부터 소외된 청소년들이 삶을 회복할 수 있도록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내면의 가치를 되찾아 실현하는 것을 돕는 단체입니다. 지난해 공감인과 함께 기관 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치유 프로그램과 …
늦은 결혼, 축복처럼 내게 찾아든 딸을 감사하며 키워 내겠다는 다짐과 결심도 잊은 채 하루하루가 지나갔다. 지치고 힘든 일상 속에서 내 자리에서 도망가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다. 주변에서 말하던 ‘삶의 무게란 게 이런 거였나?’를 실감하고 있을 때 …
 
공감의 힘을 믿는 당신의 후원이 모두가 공감자이고 치유자인 세상을 만듭니다
마음의 속살에 눈맞추는 길에 함께해주세요!
  후원하기  
 
 
 
 
함께 보고 싶은 분들께 이 메일을 전달해 주세요.
   구독하기   
 
 
사단법인 공감인
mom@gonggamin.org
서울시 성동구 뚝섬로1나길 5, 헤이그라운드 G207
TEL 02-557-0853FAX 02-6468-2022
수신거부 Unsubscri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