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언론에 보도된 기사 모음입니다

동대문구 보건소 마음건강 프로그램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운영

 

160830.jpg앞만 보고 달려가기에도 바쁜 삶을 사는 요즘 사람들에게 ‘엄마’만큼 떠올리기만 해도 편안하고 따뜻한 말이 또 있을까. 동대문구가 엄마처럼 마음을 보듬어주는 치유 프로그램을 마련해 관심을 끌고 있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주민들의 마음 건강 향상을 위한 힐링프로젝트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를 5월26일부터 6월30일까지 운영한다. 

 

구는 전문가 위주로 진행되는 권위적· 수직적 치유과정이 아닌 치유를 경험한 구민이 또 다른 구민들을 치유하는 ‘치유 릴레이’를 통해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려고 한다며 이번 맘 프로젝트의 목적을 설명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은 30세 이상 65세 이하 구민을 대상으로 5월26일부터 6월30일까지매주 목요일 6시30분부터 구 보건소 4층 보건교육실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내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 ▲내 인생에서 가장 추웠던 날 ▲내 인생에서 가장 잊을 수 없는 한마디 ▲평생 한 번도 입 밖으로 꺼내지 못했던 상처 등으로 구성됐다.

 

4명이 한 조를 이뤄 치유적 말하기와 글쓰기를 통해 속마음을 터놓을 뿐 아니라 나를 이해하고 타인을 이해하는 공감과 지지, 위로를 경험하고 스스로 치유하는 시간을 경험할 수 있다. 특히 매회 프로그램 시작 전 어릴 적 엄마가 차려주던 것처럼 따뜻한 ‘치유밥상’을 제공함으로써 타인에게 대접받고 자기 자신이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인식하는 계기가 될 예정이다.

 

선착순으로 20명을 모집

참여를 희망하는 구민은 동대문구보건소 지역보건과(☎2127-5194, 963-4160)로 전화 문의 후 신청하면 된다. 전준희 동대문구보건소장은 “일상에 지친 구민이 마음을 터놓는 대화의 시간을 통해 치유를 경험하고 서로 공감하는 사회분위기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051214434958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