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활동가 과정

|  치유활동가 자신이 계속 치유되어가는 과정

“타인의 마음에 진심으로 공감할 수 있는 사람은 누구나 치유 활동가가 될 수 있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을 드러내고 온전히 공감 받을 때 놀라운 치유적 경험을 하게 됩니다. 공감을 한다는 것은 특별한 전문 지식을 통해 이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타인의 말을 편견 없이 깊이 주목해서 듣고 그 마음을 잘 들여다본다면 공감은 저절로 일어나는 일입니다. 그런 공감은 치유의 가장 큰 핵심적 요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치유활동가는 타인의 마음에 진심으로 그리고 충분히 공감함으로써 그 사람이 치유적 경험을 하도록 도와줄 수 있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치유활동가는 자신의 마음을 더 잘 들여다보게 되며 또 다른 치유적 경험을 하게 됩니다.

치유 활동가가 된다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자신이 계속 치유되어가는 과정이며, 치유자로 성장해 가는 긴 여정이기도 합니다. 이런 과정이 지속되는 동안 치유 공기는 저절로 더 넓게 번져 나갈 것입니다.

 

치유활동가의 자격 

아래 사항 중 하나라도 해당되는 서울 시민이라면 누구나 치유활동가가 될 수 있습니다. 

○ ‘나’에 대해 관심이 많다 
○ 사람에 대한 관심이 많다 
○ 주변사람들이 힘들 때 유독 나를 찾아와 이야기를 털어놓곤 한다 
○ 주변에 마음이 힘든 사람이 있으면 돕고 싶지만 어떻게 도와야 할지 몰라 안타깝다 
○ 마음이 힘든 사람을 도와주는 방법에 대해 관심이 많다 
○ 자신이 힘들 때 스스로 이겨내는 방법을 찾고 싶다 
○ 자기 문제를 드러내고 치유를 받고 싶은 마음이 있다 
○ ‘내가 지금 잘살고 있는지’ 확인해 보고 싶다 
○ 사회적 약자를 도와주고 싶다 

 

치유활동가 과정의 구성

1단계 • <나편> 6주 과정 참여
2단계

• 치유원리 구조 교육

• 치유활동가 교육

• <나편> 치유활동가 (밥상, 오퍼레이트, 진행)

3단계

• 상담학교 '상처입은 치유자과정'

• 리더치유활동가 교육과정

• <나편> 리더치유활동가

• <우리편> 치유활동가

4단계

• 치유활동가의 역량 강화과정

• 심리 지원 프로그램 운영

 

 

 

 

 

 

 

 

 

 

 

치유활동가 ‘자기 약속’

• 우리는 치유활동가로서 보다 높은 수준의 윤리 의식을 갖는다
• 우리는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한 시민들의 프라이버시를 철저하게 보호한다
• 우리는 치유 활동 과정에서 인지한 모든 내용을 외부에 유출시키지 않는다
• 우리는 말과 글, 사진, 동영상 등 치유 활동과 관련된 모든 콘텐츠를 사적으로 이용하지 않는다
• 우리는 치유 활동 참가자들을 상업, 종교 등 사적 목적에 활용하지 않는다 
• 우리는 치유 활동 참가자들과 상식을 넘어서는 친분 관계를 형성하지 않는다
• 우리는 치유 활동 참가자들의 인권과 다양성을 존중하고 복리의 증진을 돕는다 
• 우리는 치유 활동 전 과정에서 불미스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
• 우리는 건강한 치유 문화를 사회적으로 확산시키는 모범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