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80626_02.jpg

180626_01.jpg

180626_03.jpg

저에게 ‘살아있는 마음’이 있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정신승리하며 스스로에게 혹독할 만큼 차가워지거나, 혹은 실체모를 막연한 힘듦 속에 매몰되는 상황을 왔다 갔다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무언가 이룬 것 같다가도 되돌아보면 언제나 제자리였습니다. 마치 폭풍의 한 가운데 있는 것 같았습니다. 한 발을 내딛기는 고사하고 주저앉은 저를 일으키기도 버거웠으니까요. 늘 같은 곳에서 넘어지고 같은 곳을 다치는 반복된 굴레 속에서 저의 삶은 언제나 자책 또는 다짐의 연속이었습니다.

살다 보면 갖가지 문제를 겪곤 합니다. 그리고 대게는 시간이 해결해 주었습니다. 하지만 마음의 문제는 다른 성질의 것임을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를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마음의 문제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깊어지고 진해지고 번져만 가니까요. 그러고 보니 그동안 저는 문제를 겪는 ‘나’만 있었지, ‘나의 마음’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나 힘들어’가 ‘내 마음이 힘들어’임을 알게 되었고, 여기서부터 새로운 변화가 시작되었습니다. 

내가 ‘나’를 마주한다는 것은, ‘나의 마음’을 마주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시작은 다른 사람의 사연을 판단, 조언하는 것이 아니라 충분히 듣고 느낌을 공유·공감하는 것이었습니다. 신기하게도 다른 사람의 말을 끝까지 들어줄수록 그리고 공감할수록 저의 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었습니다. 그럴 수밖에 없었던 상대의 마음이 느껴질수록 딱딱하게 굳어진 내 마음의 근육이 풀리고, 내가 나의 감정을 무시하고 지나쳤던 어떤 감정의 고리가 턱! 하고 걸려드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미주알고주알 서로의 사연을 나누고, 느낌을 공유한 것뿐이었는데, 어느 순간 저는 저의 마음을 마주하고 있었습니다. 지나간 시간 속의 나를 꺼내어 다그치지 않고 ‘창피했던 나, 화가 났던 나, 슬펐던 나...’ 말했습니다. 그리고 당시 저의 느낌과 감정을 다른 사람들이 지지해주고, 공감해 주었을 때 ‘나’라는 존재를 인정받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비로소 저는 실체를 몰랐던 폭풍 속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바로 ‘마음의 폭풍’ 이었고, 이것을 인지하고 지지 받았을 때 ‘홀가분’ 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서로가 서로의 거울, 마음의 지지자, 치유자가 되어갔습니다. 내가 나를 인정하게 되었고, 상대를 그 자체로 존중할 수 있는 여유를 회복하게 되었습니다. ‘우리’라는 따뜻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6주간의 시간을 정리하며 치유의 정의, 궁극적 목적은 ‘변화’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저의 변화로 상대에게 변화를 줄 수 있고, 그래서 함께 걸어갈 수 있는  누군가의 엄마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11기 김지영 참여자


  1. 누구에게나 마음이 있다

    저에게 ‘살아있는 마음’이 있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정신승리하며 스스로에게 혹독할 만큼 차가워지거나, 혹은 실체모를 막연한 힘듦 속에 매몰되는 상황을 왔다 갔다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무언가 이룬 것 같다가도 되돌아보면 언제나 제자리였습니다. 마치 폭풍의 한 가운데 있는 것 같았습니다. 한 발을 내딛기는 ...
    2018-06-26 file
    Read More
  2.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맘프)'는 기적이 아니다.

    이번 치유활동 후기는 지난 나편 참여 때의 후기보다 고민이 많아 다시 머뭇거리기도 했고 시간도 더 오래 걸렸던 것 같다. 솔직한 고백을 하기로 마음먹기까지, 또 기록으로 남을 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많은 용기가 필요했던 것 같다. 혼란스러움을 정리할 시간도 필요했다. 내가 받은 것을 나누고 싶은 마음과 내가 그러했듯 ...
    2018-06-04 file
    Read More
  3. 장미축제와 함께 한 중랑구 홍보부스 행사

    간만에 쾌청했던 5월 19일 토요일, 중랑구에서 열린 서울 장미축제에 다녀왔다. 평소에 축제를 찾아다니는 편은 아니다. 축제장에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를 홍보하는 부스를 운영하는데, 자원 활동가가 필요하다고 해서 신청한 것이다. 중랑구는 내가 전에 살던 곳이어서 애착이 가기도 하고, 맘프에 대한 호...
    2018-05-28 file
    Read More
  4. 홀린 듯 참여하게 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나편’

    처음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이 프로그램을 확인하는 순간 무엇에 씐 듯 홀려 들어갔어요. 몸도 불편하면서 무슨 일을 날마다 벌이느냐고 주위의 핀잔도 많이 있었지요. 하지만 홀가분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무거운 돌을 내려놓은 듯 말이예요. 공부할 시간도 없다면서 "무엇을 또?"라는 소리까지 들으며 시작하게 된 '누구에게나...
    2018-05-28 file
    Read More
  5. 한사람의 평생을 품에 끌어안다

    2018년 어르신공감단 첫 번째 활동을 시작한 곳은 성동구 행당2동입니다. 어르신들이 마음 편히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정성껏 공간을 꾸미고, 치유활동가들은 마음을 모았습니다. 촛불을 사이에 두고 어르신과 마주 앉은 치유활동가들은 한순간이라도 놓칠까 봐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어르신 이야기에 집중합니다. 두 시간의 ...
    2018-04-25 file
    Read More
  6. 마음문을 열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안녕하세요. 공감인 ‘자체 나편’에서 오퍼레이터 치유활동을 경험한 걱정쟁이 정윤희입니다. :) 오퍼레이터를 하게 되면 난 어떻게 해야 되지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과연 잘 해낼 수 있을까? 실수하면 어떡하지...?’ 겁이 났습니다. ‘그래도 일단 질러보자~’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1회차 시...
    2018-04-23 file
    Read More
  7. KBS 명견만리,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 주목하다

    지난 3월 19일 월요일 저녁, 헤이그라운드 공감룸에서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치유활동가를 위한 나편이 운영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참여자와 치유활동가들만으로 진행되는 보통의 나편과 달리 이날은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치유활동가와 참여자 주위로 KBS 카메라 감독이 그림자...
    2018-03-27 file
    Read More
  8. 나도 충분히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교육을 받으러 먼 거리를 왔습니다. 분위기도 낯설고 참여형 진행방법도 사람들도 낯설었습니다. 그중에 낯이 익은 얼굴들도 보였는데 맘프 6주차 때 자원활동가로 참여했던 분이 있었습니다. 반갑기보다는 말을 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간식이 제공될 때 포도주를 쏟아...
    2018-03-27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