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홍보부스5.jpg

홍보부스4.jpg

홍보부스3.jpg

홍보부스2.jpg

 

간만에 쾌청했던 5월 19일 토요일, 중랑구에서 열린 서울 장미축제에 다녀왔다. 평소에 축제를 찾아다니는 편은 아니다. 축제장에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를 홍보하는 부스를 운영하는데, 자원 활동가가 필요하다고 해서 신청한 것이다. 중랑구는 내가 전에 살던 곳이어서 애착이 가기도 하고, 맘프에 대한 호응도가 높고 꾸준히 잘 진행되는 곳이란 소문도 익히 들었었다. 그곳에서 내가 홍보를 열심히 하면, 더 많은 사람들이 맘프를 알고 경험하여 치유의 힘을 얻는데 일조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게다가 꽃의 여왕 ‘장미’가 있다지 않은가!

 

우리 네 명의 봉사자들이 공감인 사무국과 중랑구 보건소의 직원들과 함께 활동하였다. 우리는 홍보 부스에 들린 사람들에게 자살 예방에 대한 인식을 묻는 스티커를 붙이게 하고, 또 자신의 마음을 적은 쪽지를 마음 나무 현수막에 붙이게 한 후 그 앞에서 즉석 사진을 찍어주었다. 그 사진이 얼마나 예쁘게 나오던지, 찍고 간 사람들이 친구나 가족들을 계속 데리고 오기도 하였다. 그러면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와 ‘속마음 버스’ 그리고 보건소의 정신건강 증진에 대한 팜플렛을 나누어 주며 읽어보라고 권하였다. 그리고 자신에게 쓰는 편지를 적어보게도 하였다. 이 편지는 일주일 후에 편지 쓴 본인에게 배달될 것이다. 예쁜 풍선도 불어 나누어 주었다. 아침 10시부터 뜨거운 햇볕 아래 시작된 활동은 오후 4시까지 거의 꼬박 서서 진행되었는데 그때는 피곤한 줄도 몰랐다.

 

솔직히 내가 생각했던 활동과는 거리가 있었다. 축제 현장이지만 그래도 좀 조용한 장소에서 맘프에 대해 설명하며, 그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해 알려주고 적극적인 참여 유치를 할 수 있을 줄 알았다. 이렇게 나는 축제에 대해 무지했다. 주변은 시끌벅적하였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부스의 내용보다는 어떤 공연을 하고 어떤 선물을 주는지, 어떤 재밋거리와 이야깃거리가 있는지에만 관심이 있어 보였다. 사람들의 줄이 긴 부스는, 여지없이 뭔가 가져갈 것이 있는 곳이었다. 우리 부스도 성황을 이루었다. 예쁜 사진을 찍어주니까. . . 그러나 각 부스에서 주는 팜플렛들은 보지도 않고 버려지기 일쑤여서 너무 안타까웠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는 프로그램이 뭔지 물어보는 사람도 없었다.

 

그래도 간절히 바래본다. 누군가는 즉석 사진에 박힌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라는 로고에 관심 가져주기를. 우리가 준 팜플렛을 한 번쯤은 꼭 읽어보아 주기를. 장미축제에 갔다가 맘프에 참여하게 되었다는 분이 꼭 나타나기를.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중랑구 홍보부스 자원 활동가 이강미님


  1.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맘프)'는 기적이 아니다.

    이번 치유활동 후기는 지난 나편 참여 때의 후기보다 고민이 많아 다시 머뭇거리기도 했고 시간도 더 오래 걸렸던 것 같다. 솔직한 고백을 하기로 마음먹기까지, 또 기록으로 남을 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많은 용기가 필요했던 것 같다. 혼란스러움을 정리할 시간도 필요했다. 내가 받은 것을 나누고 싶은 마음과 내가 그러했듯 ...
    2018-06-04 file
    Read More
  2. 장미축제와 함께 한 중랑구 홍보부스 행사

    간만에 쾌청했던 5월 19일 토요일, 중랑구에서 열린 서울 장미축제에 다녀왔다. 평소에 축제를 찾아다니는 편은 아니다. 축제장에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를 홍보하는 부스를 운영하는데, 자원 활동가가 필요하다고 해서 신청한 것이다. 중랑구는 내가 전에 살던 곳이어서 애착이 가기도 하고, 맘프에 대한 호...
    2018-05-28 file
    Read More
  3. 홀린 듯 참여하게 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나편’

    처음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이 프로그램을 확인하는 순간 무엇에 씐 듯 홀려 들어갔어요. 몸도 불편하면서 무슨 일을 날마다 벌이느냐고 주위의 핀잔도 많이 있었지요. 하지만 홀가분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무거운 돌을 내려놓은 듯 말이예요. 공부할 시간도 없다면서 "무엇을 또?"라는 소리까지 들으며 시작하게 된 '누구에게나...
    2018-05-28 file
    Read More
  4. 한사람의 평생을 품에 끌어안다

    2018년 어르신공감단 첫 번째 활동을 시작한 곳은 성동구 행당2동입니다. 어르신들이 마음 편히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정성껏 공간을 꾸미고, 치유활동가들은 마음을 모았습니다. 촛불을 사이에 두고 어르신과 마주 앉은 치유활동가들은 한순간이라도 놓칠까 봐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어르신 이야기에 집중합니다. 두 시간의 ...
    2018-04-25 file
    Read More
  5. 마음문을 열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안녕하세요. 공감인 ‘자체 나편’에서 오퍼레이터 치유활동을 경험한 걱정쟁이 정윤희입니다. :) 오퍼레이터를 하게 되면 난 어떻게 해야 되지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과연 잘 해낼 수 있을까? 실수하면 어떡하지...?’ 겁이 났습니다. ‘그래도 일단 질러보자~’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1회차 시...
    2018-04-23 file
    Read More
  6. KBS 명견만리,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 주목하다

    지난 3월 19일 월요일 저녁, 헤이그라운드 공감룸에서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치유활동가 나편이 운영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참여자와 치유활동가들만으로 진행되는 보통의 나편과 달리 이날은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치유활동가와 참여자 주위로 KBS 카메라 감독이 그림자처럼 움...
    2018-03-27 file
    Read More
  7. 나도 충분히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교육을 받으러 먼 거리를 왔습니다. 분위기도 낯설고 참여형 진행방법도 사람들도 낯설었습니다. 그중에 낯이 익은 얼굴들도 보였는데 맘프 6주차 때 자원활동가로 참여했던 분이 있었습니다. 반갑기보다는 말을 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간식이 제공될 때 포도주를 쏟아...
    2018-03-27 file
    Read More
  8.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

    지난 2월 8일 서울시청 신청사 4층 회의실에서 서울시 자치구 자살예방사업 담당공무원과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사업 실무자를 대상으로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이 있었습니다. 2018년 중앙정부 및 서울시의 자살예방사업 변화 및 방향성을 제시하고 지역사회기반 자살예방사업 매뉴얼 안내 ...
    2018-02-21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