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명견만리01.jpg

명견만리02.jpg

명견만리03.jpg

 

지난 3월 19일 월요일 저녁, 헤이그라운드 공감룸에서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치유활동가 나편이 운영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참여자와 치유활동가들만으로 진행되는 보통의 나편과 달리 이날은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치유활동가와 참여자 주위로 KBS 카메라 감독이 그림자처럼 움직이고, 작은 소리도 놓칠세라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오디오 감독,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기위해 세심하게 현장을 살피는 연출자까지.

 

프로그램이 시작되고, 가장자리에서 숨죽이며 촬영을 하고 있지만 평소와는 다른 분위기 때문에 참여자와 치유활동가들이 신경 쓰일 만 한데도 어느 누구 산만해지기는커녕 그 어느 때보다 집중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맘프의 힘이 느껴지는 순간이었습니다. 그렇게 3시간 동안 오롯이 ‘나’에게 집중하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프로그램이 시작되는 순간, 모두 맘프 속으로 푹~ 빠져들더라고요. 참 신기했습니다.” “촬영한다고 해서 처음에는 꺼렸는데, 오길 잘 한 것 같아요.” “9살 어릴 적 아버지의 상처를 이야기할 때 함께 울어준 분들과 자신의 삶을 나누어주신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 제 마음의 온도가 올라갔어요~” “맘프를 하고 처음으로 눈물을 흘렸습니다. 저도 눈물을 흘릴 수 있다니.” “울고 웃는 가운데 치유가 일어남을 느끼고 서로를 보듬어 주는 시간이 되어 좋았습니다. 어린 시절의 내 모습을 만나기도 하고 현재의 일을 통한 나 자신도 들여다보고~ 아직도 맘이 먹먹하기도 하고 조금은 후련하고.”

 

전체 나누기 시간, 참여자들도, 치유활동가들도, 그들의 모습을 담고 있는 촬영팀도 모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진심으로 말하고 진심을 다해 들어주는 공감의 현장, 그날의 분위기가 궁금하시다면 오는 4월 6일 금요일 「KBS 명견만리 - 사회가 외면한 현대인의 정신건강」편을 꼭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운영팀장 고영숙


  1. KBS 명견만리,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 주목하다

    지난 3월 19일 월요일 저녁, 헤이그라운드 공감룸에서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치유활동가 나편이 운영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참여자와 치유활동가들만으로 진행되는 보통의 나편과 달리 이날은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치유활동가와 참여자 주위로 KBS 카메라 감독이 그림자처럼 움...
    2018-03-27 file
    Read More
  2. 나도 충분히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교육을 받으러 먼 거리를 왔습니다. 분위기도 낯설고 참여형 진행방법도 사람들도 낯설었습니다. 그중에 낯이 익은 얼굴들도 보였는데 맘프 6주차 때 자원활동가로 참여했던 분이 있었습니다. 반갑기보다는 말을 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간식이 제공될 때 포도주를 쏟아...
    2018-03-27 file
    Read More
  3.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

    지난 2월 8일 서울시청 신청사 4층 회의실에서 서울시 자치구 자살예방사업 담당공무원과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사업 실무자를 대상으로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이 있었습니다. 2018년 중앙정부 및 서울시의 자살예방사업 변화 및 방향성을 제시하고 지역사회기반 자살예방사업 매뉴얼 안내 ...
    2018-02-21 file
    Read More
  4. 청년편 맘프로젝트의 가장 큰 수혜자는 나야 나~♬

    “처음 얘기를 하다보니까 어디까지 내 이야기를 해야 하는지 고민이 돼서, 겉핥기식으로 말을 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다른 분들이 자기의 얘기를 잘 나누고, 또 잘 들어주는 모습을 보면서 다음 시간에는 좀 더 안전하게 내 얘기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꽃길을 따라 걸어 들어온 것, 정성스런 밥상까지 내가 ...
    2018-02-21 file
    Read More
  5. 제목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제 마음을 두드리던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몇 년 전부터 이 제목만으로도 눈물이 났습니다. 둘째 출산 이후 혼자의 힘으로는 회사생활을 이어갈 수 없던 때였어요. 그동안 열심히 살았고 앞으로도 두 아이의 엄마로 열심히 살기만 하면 되는데 무엇 때문에 힘든지 알...
    2018-01-25 file
    Read More
  6. 울보로 보낸 6주, 마음으로 성장하다

    한 번도 부산을 떠날 거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갑자기 서울에서 일하게 되어 오빠가 지내는 원룸에서 함께 지내게 되었습니다. 성수동에 위치한 회사에서 죽전에 있는 집으로 출퇴근 시간은 왕복으로 세 시간 걸렸습니다. 또한 물가는 부산보다도 훨씬 비싸고 가볍게 술 한잔 기울이며 하소연할 친구도 서울엔 없어 해...
    2018-01-25 file
    Read More
  7. 괜찮지 않았던 나에게 그래도 괜찮다고 말해 준 곳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참여 후기를 부탁받은 날부터 한 주 동안, 첫 문장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이동하는 시간에도 잠시 쉬는 시간에도 한참을 고민하다 쓰고 지우고를 반복했습니다. 일주일은 넘기지 말아야 할 텐데 걱정도 하며 어젯밤에도 내용을 떠올리다 정리가 ...
    2017-12-26 file
    Read More
  8. 2017 ‘자기마감음악회’에 다녀오다

    한 해를 마감하는 시기,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사무국에서는 늘 ‘자기마감음악회’가 열립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치유의 온기를 나누던 치유활동가들이 한데 모여, 우리가 걸어온 시간들을 되돌아보는 자리이지요. 2017년에도 치유활동가들은 여러 현장에서 활발한 치유활동을 해주셨습니다. ‘자기마감음악회&rsq...
    2017-12-26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