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진행역할교육01.jpg

진행역할교육02.jpg

진행역할교육03.jpg

진행역할교육04.jpg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교육을 받으러 먼 거리를 왔습니다. 분위기도 낯설고 참여형 진행방법도 사람들도 낯설었습니다. 그중에 낯이 익은 얼굴들도 보였는데 맘프 6주차 때 자원활동가로 참여했던 분이 있었습니다. 반갑기보다는 말을 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간식이 제공될 때 포도주를 쏟아서 내 옷과 수료증, 치유활동가 수첩 등을 다 적시기도 했었고 과도한 포옹이 불편했기 때문입니다. ‘그 활동가는 왜 이렇게 과할까?’하는 생각과 그분이 부담스러웠습니다. 이후 그 활동가의 맘프 체험을 듣고, 그분이 이해되었습니다. 힘들었던 과거가 맘 아팠고, 맘프로 느낀 행복감을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그분의 포옹을 받아들일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이 날의 교육은 간증인가 보다 생각했습니다. :)

진행역할교육 때 맘프 경험 이야기하는 시간이 급 만들어졌습니다. 맘프 참여할 때 많이 울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있었습니다. 나도 울고 싶었습니다. 다른 치유활동가분은 본인 이야기를 하며 내 어깨를 살짝 건드렸는데 내 눈에서 참았던 눈물이 뚝뚝 떨어졌습니다.

내가 참여한 맘프는 이분들이 말하는 것과 달랐습니다. 내가 일하는 직장에서 진행되었기에 참여자인지 봉사자인지 헷갈렸고, 자기 이야기만 하는 분과 본인 얘기는 없고, 남의 이야기만 듣는 분 사이에서 어찌 말해야 할지도 고민이 되었습니다. 맘프에서 볼 때와 달리 폭력적으로 보였던 봉사자, 5~6회차에서 의견이 많지 않은 구성원들에게 이해받지 못할 것 같은 분위기가 힘들었습니다. 그런 어려움들을 두서없이 이야기했는데 우리 조원들이 ‘어려웠겠다.’, ‘그럴 수도 있겠다.’ 하는 말들과 말로 담기지 않는 수용적인 분위기로 내 부정적인 경험들을 이해해주었고 이해받아서 눈물을 흘릴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이어지는 선생님들의 이야기 속에서 내가 느꼈던 것들을 느끼게 돕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그렇게 생각하고 진행 치유활동 연습을 하니 부담스럽지 않고 편안했습니다. 그리고 진행 치유활동가의 염려가 느껴졌습니다. 활동하면서 얼마나 많은 부딪힘과 시행착오가 있었기에 어렵고 힘들었어도 맘프를 통해 경험한 안전함, 배려, 수용, 공감 등 그것이 치유의 힘이라는 걸 잊지 말라고!

이제야 맘프가 뭔지 알 거 같습니다. 나도 충분히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치유활동가 역할교육을 다시 받고 싶었지만 사무실 일정이 있고 너무 멀어 포기했습니다. 하지만 진행역할교육 시간을 통해 맘프를 다시 접한 느낌입니다. 영등포산업선교회에서 진행하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치유활동가로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배운 것을 쓸 수 있어서 좋고, 많은 분들이 울고 수용 받기를 충분히 느끼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9기 박민서 치유활동가


  1.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맘프)'는 기적이 아니다.

    이번 치유활동 후기는 지난 나편 참여 때의 후기보다 고민이 많아 다시 머뭇거리기도 했고 시간도 더 오래 걸렸던 것 같다. 솔직한 고백을 하기로 마음먹기까지, 또 기록으로 남을 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많은 용기가 필요했던 것 같다. 혼란스러움을 정리할 시간도 필요했다. 내가 받은 것을 나누고 싶은 마음과 내가 그러했듯 ...
    2018-06-04 file
    Read More
  2. 장미축제와 함께 한 중랑구 홍보부스 행사

    간만에 쾌청했던 5월 19일 토요일, 중랑구에서 열린 서울 장미축제에 다녀왔다. 평소에 축제를 찾아다니는 편은 아니다. 축제장에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를 홍보하는 부스를 운영하는데, 자원 활동가가 필요하다고 해서 신청한 것이다. 중랑구는 내가 전에 살던 곳이어서 애착이 가기도 하고, 맘프에 대한 호...
    2018-05-28 file
    Read More
  3. 홀린 듯 참여하게 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나편’

    처음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이 프로그램을 확인하는 순간 무엇에 씐 듯 홀려 들어갔어요. 몸도 불편하면서 무슨 일을 날마다 벌이느냐고 주위의 핀잔도 많이 있었지요. 하지만 홀가분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무거운 돌을 내려놓은 듯 말이예요. 공부할 시간도 없다면서 "무엇을 또?"라는 소리까지 들으며 시작하게 된 '누구에게나...
    2018-05-28 file
    Read More
  4. 한사람의 평생을 품에 끌어안다

    2018년 어르신공감단 첫 번째 활동을 시작한 곳은 성동구 행당2동입니다. 어르신들이 마음 편히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정성껏 공간을 꾸미고, 치유활동가들은 마음을 모았습니다. 촛불을 사이에 두고 어르신과 마주 앉은 치유활동가들은 한순간이라도 놓칠까 봐 긴장의 끈을 놓치지 않고 어르신 이야기에 집중합니다. 두 시간의 ...
    2018-04-25 file
    Read More
  5. 마음문을 열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안녕하세요. 공감인 ‘자체 나편’에서 오퍼레이터 치유활동을 경험한 걱정쟁이 정윤희입니다. :) 오퍼레이터를 하게 되면 난 어떻게 해야 되지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과연 잘 해낼 수 있을까? 실수하면 어떡하지...?’ 겁이 났습니다. ‘그래도 일단 질러보자~’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1회차 시...
    2018-04-23 file
    Read More
  6. KBS 명견만리,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 주목하다

    지난 3월 19일 월요일 저녁, 헤이그라운드 공감룸에서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치유활동가 나편이 운영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참여자와 치유활동가들만으로 진행되는 보통의 나편과 달리 이날은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치유활동가와 참여자 주위로 KBS 카메라 감독이 그림자처럼 움...
    2018-03-27 file
    Read More
  7. 나도 충분히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교육을 받으러 먼 거리를 왔습니다. 분위기도 낯설고 참여형 진행방법도 사람들도 낯설었습니다. 그중에 낯이 익은 얼굴들도 보였는데 맘프 6주차 때 자원활동가로 참여했던 분이 있었습니다. 반갑기보다는 말을 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간식이 제공될 때 포도주를 쏟아...
    2018-03-27 file
    Read More
  8.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

    지난 2월 8일 서울시청 신청사 4층 회의실에서 서울시 자치구 자살예방사업 담당공무원과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사업 실무자를 대상으로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이 있었습니다. 2018년 중앙정부 및 서울시의 자살예방사업 변화 및 방향성을 제시하고 지역사회기반 자살예방사업 매뉴얼 안내 ...
    2018-02-21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