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photo01.jpg

 

photo02.jpg

 

photo03.jpg

 

photo04.jpg

 

한 번도 부산을 떠날 거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갑자기 서울에서 일하게 되어 오빠가 지내는 원룸에서 함께 지내게 되었습니다. 성수동에 위치한 회사에서 죽전에 있는 집으로 출퇴근 시간은 왕복으로 세 시간 걸렸습니다. 또한 물가는 부산보다도 훨씬 비싸고 가볍게 술 한잔 기울이며 하소연할 친구도 서울엔 없어 해외 생활을 할 때보다 적응하기가 더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서울 생활이 두 달째가 될 때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회사 대표님께서 먼저 참여한 후 추천해주셨고, 가벼운 마음으로 참여했던 것 같아요. 첫날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헤이그라운드에 도착하자마자 너무 맛있는 저녁이 준비되어 있었고, 전 기분이 들떴습니다.

 

식사 후에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을 듣고 ‘나’를 솔직하게 소개하는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그런데 저는 그만 눈물이 울컥 났습니다. 부산에서 왔다고 말하는데 서울 생활 초반의 힘듦과 연결돼서 슬펐나 봐요. 그렇게 첫날부터 울보 캐릭터로 참여자분들에게 각인시키고 난 뒤 쭉 유지됐죠. 뭔가 서러우면서 울어도 창피하지 않고 그런 기분이 들었을까요?

 

참여율은 두말하면 잔소리고, 공감능력은 더 좋은 슈퍼 최강 팀원들이 모인 우리 조가 너무 좋았습니다. 매주 속마음을 얘기하면서 위로받고,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공유하며 행복했습니다. 조금씩 나에 대해 더 알아가고 과거에 어떤 마음이었는지 정면으로 들여다보고, 외면하려고 했던 상처는 꺼내어 어루만져 주었습니다. ‘괜찮다, 괜찮다’하다 보니 정말 괜찮아진 것 같은 기분이었습니다. 과거의 기억 때문에 다시는 하지 않아야지 했던 것도 두려움 없이 할 수 있겠다는 마음으로 바뀌고 있었습니다.

 

매주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이 끝나고 치유활동가님께서 한 분 한 분과 포옹으로 인사를 할 때 ‘탁’하고 마음이 놓이면서 편안함을 느꼈습니다. 6주 동안 울기만 한 것 같았는데 돌이켜 생각해보니 성장한 내가 보였습니다. 그리고 주변 사람에게 슬픈 감정을 들키기 싫어해서 재밌는 얘기를 하거나, 먼저 떠들곤 했는데 타인의 이야기를 잘 듣고 공감할 수 있는 능력도 조금은 생겨 ‘리스너’로서의 역할도 조금씩 할 수 있게 됐답니다.

 

스스로를 귀한 사람으로 여길 수 있게 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게 너무 감사합니다. 서울이 너무 추워서 지내기가 힘든데 마음만은 따뜻하게 보내겠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다른 프로그램도 참여해서 저같이 타향살이(?) 하는 사람들 얘기 많이 듣고 친구가 되어드리고 싶습니다! 진정한 저를 더 심도 있게 찾으면서요!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2017 공감인 전나현 참여자


  1. KBS 명견만리,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 주목하다

    지난 3월 19일 월요일 저녁, 헤이그라운드 공감룸에서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치유활동가 나편이 운영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참여자와 치유활동가들만으로 진행되는 보통의 나편과 달리 이날은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치유활동가와 참여자 주위로 KBS 카메라 감독이 그림자처럼 움...
    2018-03-27 file
    Read More
  2. 나도 충분히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교육을 받으러 먼 거리를 왔습니다. 분위기도 낯설고 참여형 진행방법도 사람들도 낯설었습니다. 그중에 낯이 익은 얼굴들도 보였는데 맘프 6주차 때 자원활동가로 참여했던 분이 있었습니다. 반갑기보다는 말을 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간식이 제공될 때 포도주를 쏟아...
    2018-03-27 file
    Read More
  3.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

    지난 2월 8일 서울시청 신청사 4층 회의실에서 서울시 자치구 자살예방사업 담당공무원과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사업 실무자를 대상으로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이 있었습니다. 2018년 중앙정부 및 서울시의 자살예방사업 변화 및 방향성을 제시하고 지역사회기반 자살예방사업 매뉴얼 안내 ...
    2018-02-21 file
    Read More
  4. 청년편 맘프로젝트의 가장 큰 수혜자는 나야 나~♬

    “처음 얘기를 하다보니까 어디까지 내 이야기를 해야 하는지 고민이 돼서, 겉핥기식으로 말을 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다른 분들이 자기의 얘기를 잘 나누고, 또 잘 들어주는 모습을 보면서 다음 시간에는 좀 더 안전하게 내 얘기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꽃길을 따라 걸어 들어온 것, 정성스런 밥상까지 내가 ...
    2018-02-21 file
    Read More
  5. 제목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제 마음을 두드리던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몇 년 전부터 이 제목만으로도 눈물이 났습니다. 둘째 출산 이후 혼자의 힘으로는 회사생활을 이어갈 수 없던 때였어요. 그동안 열심히 살았고 앞으로도 두 아이의 엄마로 열심히 살기만 하면 되는데 무엇 때문에 힘든지 알...
    2018-01-25 file
    Read More
  6. 울보로 보낸 6주, 마음으로 성장하다

    한 번도 부산을 떠날 거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갑자기 서울에서 일하게 되어 오빠가 지내는 원룸에서 함께 지내게 되었습니다. 성수동에 위치한 회사에서 죽전에 있는 집으로 출퇴근 시간은 왕복으로 세 시간 걸렸습니다. 또한 물가는 부산보다도 훨씬 비싸고 가볍게 술 한잔 기울이며 하소연할 친구도 서울엔 없어 해...
    2018-01-25 file
    Read More
  7. 괜찮지 않았던 나에게 그래도 괜찮다고 말해 준 곳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참여 후기를 부탁받은 날부터 한 주 동안, 첫 문장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이동하는 시간에도 잠시 쉬는 시간에도 한참을 고민하다 쓰고 지우고를 반복했습니다. 일주일은 넘기지 말아야 할 텐데 걱정도 하며 어젯밤에도 내용을 떠올리다 정리가 ...
    2017-12-26 file
    Read More
  8. 2017 ‘자기마감음악회’에 다녀오다

    한 해를 마감하는 시기,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사무국에서는 늘 ‘자기마감음악회’가 열립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치유의 온기를 나누던 치유활동가들이 한데 모여, 우리가 걸어온 시간들을 되돌아보는 자리이지요. 2017년에도 치유활동가들은 여러 현장에서 활발한 치유활동을 해주셨습니다. ‘자기마감음악회&rsq...
    2017-12-26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