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71226_09.jpg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참여 후기를 부탁받은 날부터 한 주 동안, 첫 문장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이동하는 시간에도 잠시 쉬는 시간에도 한참을 고민하다 쓰고 지우고를 반복했습니다. 일주일은 넘기지 말아야 할 텐데 걱정도 하며 어젯밤에도 내용을 떠올리다 정리가 안 되어 뒤척거렸습니다. 이쯤 되니 무엇이 날 이렇게 고민스럽게 만드나 싶었습니다. 잘 써야 할 것 같고, 어떤 양식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 때문이었나 봅니다. 또다시 올라온 두려움을 마주하고 스스로에게 말해주었습니다. 

‘괜찮다고. 어떻게 써도 괜찮을 거라고.’ 이것이 맘프 <나편> 에서 경험하고 얻은 결실입니다. 

첫 시간은 당황스러움, 어색함, 그 와중에 올라오는 울컥거림이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따듯한 것 같기도, 편안한 것 같기도 하면서 한편으로 내가 이런 자리에서 이런 대접을 받아도 되나 싶은 무의식적인 두려움도 올라왔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혼란스러운 감정으로 지낸 뒤, 조금 더 몸에 힘을 빼고 솔직해 지자 다짐하고 만난 두 번째 시간.  이 날부터였던 것 같습니다. ‘괜찮아. 너의 잘못이 아니야, 괜찮아.’라고 스스로에게 진심으로 말해주기 시작한 게….

머리로 알고 있던 것들, 끊임없이 정리했던 생각들. 강의를 듣고 책을 찾아보며 미친 듯이 뒤적거렸던 시간들. 그 시간들이 보상받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떤 지식도, 가르침도, 객관적 사실도, 정보도 중요하지 않은 시간이었습니다. 그 앞에서 내가 틀릴까 봐, 내가 또 잘못 생각하고 있나 위축되고 부끄러워하거나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깊숙이 묻어두었던 어쩌면 마주하고 싶지 않아서 외면하던 부모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과 뼈가 시리는 결핍감을 꺼내어 같은 조원들과 함께 바라보는 시간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혼자였다면 시도하기 어려웠을 겁니다. 우리는 서로에게 어느새 기대고 의지하며 함께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힘이 되는 시간들이 지나고, 가능할까 싶었던 ‘나’와의 ‘직면’이 언제 어떤 곳에서 경험했던 것보다 생생하게 펼쳐지는 시간이 찾아왔습니다.

다 내려놓고 부족한 나대로, 어리숙하고 서툰 마음 그대로를 내보였고, 그 모습이 받아들여졌습니다. ‘엄마성이란, 이런 거구나. 엄마의 품에서 아기들이 이렇겠구나.’ 한바탕 울음을 터뜨리고 모두가 어르고 달래주는 둥근 품 안에서 한숨 고르고 쉬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방긋 웃게 되었습니다. 놀라운 시간의 연속이었습니다.

마지막 6회차 시간엔 늘 조용조용 말하던 제가 격양된 목소리로 평소 혼자만 해왔던 생각을 참여자들 앞에서 전하며, 헤어짐의 순간에 그동안 경험했던 이별들처럼 슬퍼하거나 아파하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기대감으로 설레는 변화를 경험했습니다. 

여전히 저는 상처가 많고 부족하고 서툽니다. 하지만 이제 흔들릴 때 중심을 잡아야 할 이유가 생겼고, 다시 무너지고 방황하게 돼도 돌아갈 곳을 떠올릴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괜찮다고. 정말 다 괜찮고. 괜찮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분명한 건, 그 시간 동안 혼자가 아니었기에 가능했다는 겁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깊은 곳에서 목구멍까지 묵직하고 따듯하게 차오르는 감사함을 느끼며 이 글을 마칩니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2017 중랑구 하반기 한보람 참여자


  1. 괜찮지 않았던 나에게 그래도 괜찮다고 말해 준 곳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참여 후기를 부탁받은 날부터 한 주 동안, 첫 문장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이동하는 시간에도 잠시 쉬는 시간에도 한참을 고민하다 쓰고 지우고를 반복했습니다. 일주일은 넘기지 말아야 할 텐데 걱정도 하며 어젯밤에도 내용을 떠올리다 정리가 ...
    2017-12-26 file
    Read More
  2. 2017 ‘자기마감음악회’에 다녀오다

    한 해를 마감하는 시기,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사무국에서는 늘 ‘자기마감음악회’가 열립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치유의 온기를 나누던 치유활동가들이 한데 모여, 우리가 걸어온 시간들을 되돌아보는 자리이지요. 2017년에도 치유활동가들은 여러 현장에서 활발한 치유활동을 해주셨습니다. ‘자기마감음악회&rsq...
    2017-12-26 file
    Read More
  3. 상처를 넘어 세상을 살아가는 힘

    치유활동가는 아직 아니지만 아내와 함께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나편’을 경험하면서 나에게 집중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고 어렵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자연스럽게 나에 대한 호기심으로 이번 인문학특강을 신청하게 되었고 아내와 자리를 함께 했다. 나는 심리분야의 전공자도 아니고 오랫동안 ...
    2017-12-26 file
    Read More
  4. 신을 대신하여 보낸 수호천사 ‘엄마’

    엄마가 되어서야 알게 된 엄마의 사랑. 그 헌신이 얼마나 컸는지 알게 되어 엄마라는 단어를 읽기만 해도 눈가에 이슬이 맺힙니다. 그래서 엄마는 제게 마법의 단어입니다. 엄마의 깊이를 알기에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라는 프로그램명을 보는 순간 플러스친구를 수락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누구에...
    2017-12-26 file
    Read More
  5. 공감이란 무엇인지 같이 알아가 봐요

    2017년 여름에서 가을,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청년편 6주에 참여하고 추석이 지난 몇 번째 토요일. ‘치유 원리와 구조’ 교육을 듣기 위한 자리였습니다. ‘나편’이 끝이 아니라는 반가움과 토요일 날씨도 참 좋았기에 궁금+설레는 마음을 안고 헤이그라운드로 향했습니다. 분명히 3주 ...
    2017-11-22 file
    Read More
  6. 내 자신에게 집중하고 위로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들

    화목하지 못한 가정 분위기와 안 좋은 일들이 터지면서 중심을 못 잡고 마음속으로 방황하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그때 지인의 추천으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청년편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평소에도 관심이 있었지만, 일정이 맞지 않아 작년에 참여를 못 하고 올해 청년편은 토요일에 진행이 되어...
    2017-11-22 file
    Read More
  7. 당신이 옳아요

    지난 8월 22일에 시작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의 주1일 6주간 진행된 프로그램과 ‘치유원리구조’ 특강에 참여한 나의 소감 및 못다 한 이야기이다. 6주 동안의 활동은 이러했다. 시작 시각은 19시, 4인 1개 조로 총 5개 조가 편성되어 있으며, 오는 순으로 저녁 식사를 가진 후, 영상 시청 후 금일...
    2017-10-25 file
    Read More
  8. 엄마는 멀리 있지 않았다

    앉아서 서빙 되는 물을 마시는 게 참 어색했다. 식당에서 물을 리필을 해주는 것과는 다른 느낌이었다. ‘물 더 드릴까요?’ 물으며, 컵을 가지고 가서 생수를 채워 주는 치유활동가의 대접은 생전 느껴본 적 없는 느낌을 들게 했다. 묘한 느낌에 몇 번 사양했다. 나는 누군가에게 물을 따라주고, 숟가락을 놔 주고, 다 ...
    2017-10-2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