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71226_09.jpg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참여 후기를 부탁받은 날부터 한 주 동안, 첫 문장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이동하는 시간에도 잠시 쉬는 시간에도 한참을 고민하다 쓰고 지우고를 반복했습니다. 일주일은 넘기지 말아야 할 텐데 걱정도 하며 어젯밤에도 내용을 떠올리다 정리가 안 되어 뒤척거렸습니다. 이쯤 되니 무엇이 날 이렇게 고민스럽게 만드나 싶었습니다. 잘 써야 할 것 같고, 어떤 양식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 때문이었나 봅니다. 또다시 올라온 두려움을 마주하고 스스로에게 말해주었습니다. 

‘괜찮다고. 어떻게 써도 괜찮을 거라고.’ 이것이 맘프 <나편> 에서 경험하고 얻은 결실입니다. 

첫 시간은 당황스러움, 어색함, 그 와중에 올라오는 울컥거림이 기억으로 남아있습니다. 따듯한 것 같기도, 편안한 것 같기도 하면서 한편으로 내가 이런 자리에서 이런 대접을 받아도 되나 싶은 무의식적인 두려움도 올라왔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혼란스러운 감정으로 지낸 뒤, 조금 더 몸에 힘을 빼고 솔직해 지자 다짐하고 만난 두 번째 시간.  이 날부터였던 것 같습니다. ‘괜찮아. 너의 잘못이 아니야, 괜찮아.’라고 스스로에게 진심으로 말해주기 시작한 게….

머리로 알고 있던 것들, 끊임없이 정리했던 생각들. 강의를 듣고 책을 찾아보며 미친 듯이 뒤적거렸던 시간들. 그 시간들이 보상받는 느낌이었습니다. 어떤 지식도, 가르침도, 객관적 사실도, 정보도 중요하지 않은 시간이었습니다. 그 앞에서 내가 틀릴까 봐, 내가 또 잘못 생각하고 있나 위축되고 부끄러워하거나 두려워하지 않아도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깊숙이 묻어두었던 어쩌면 마주하고 싶지 않아서 외면하던 부모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과 뼈가 시리는 결핍감을 꺼내어 같은 조원들과 함께 바라보는 시간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혼자였다면 시도하기 어려웠을 겁니다. 우리는 서로에게 어느새 기대고 의지하며 함께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힘이 되는 시간들이 지나고, 가능할까 싶었던 ‘나’와의 ‘직면’이 언제 어떤 곳에서 경험했던 것보다 생생하게 펼쳐지는 시간이 찾아왔습니다.

다 내려놓고 부족한 나대로, 어리숙하고 서툰 마음 그대로를 내보였고, 그 모습이 받아들여졌습니다. ‘엄마성이란, 이런 거구나. 엄마의 품에서 아기들이 이렇겠구나.’ 한바탕 울음을 터뜨리고 모두가 어르고 달래주는 둥근 품 안에서 한숨 고르고 쉬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방긋 웃게 되었습니다. 놀라운 시간의 연속이었습니다.

마지막 6회차 시간엔 늘 조용조용 말하던 제가 격양된 목소리로 평소 혼자만 해왔던 생각을 참여자들 앞에서 전하며, 헤어짐의 순간에 그동안 경험했던 이별들처럼 슬퍼하거나 아파하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기대감으로 설레는 변화를 경험했습니다. 

여전히 저는 상처가 많고 부족하고 서툽니다. 하지만 이제 흔들릴 때 중심을 잡아야 할 이유가 생겼고, 다시 무너지고 방황하게 돼도 돌아갈 곳을 떠올릴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괜찮다고. 정말 다 괜찮고. 괜찮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해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분명한 건, 그 시간 동안 혼자가 아니었기에 가능했다는 겁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깊은 곳에서 목구멍까지 묵직하고 따듯하게 차오르는 감사함을 느끼며 이 글을 마칩니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2017 중랑구 하반기 한보람 참여자


  1. KBS 명견만리,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 주목하다

    지난 3월 19일 월요일 저녁, 헤이그라운드 공감룸에서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치유활동가 나편이 운영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참여자와 치유활동가들만으로 진행되는 보통의 나편과 달리 이날은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치유활동가와 참여자 주위로 KBS 카메라 감독이 그림자처럼 움...
    2018-03-27 file
    Read More
  2. 나도 충분히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교육을 받으러 먼 거리를 왔습니다. 분위기도 낯설고 참여형 진행방법도 사람들도 낯설었습니다. 그중에 낯이 익은 얼굴들도 보였는데 맘프 6주차 때 자원활동가로 참여했던 분이 있었습니다. 반갑기보다는 말을 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습니다. 간식이 제공될 때 포도주를 쏟아...
    2018-03-27 file
    Read More
  3.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

    지난 2월 8일 서울시청 신청사 4층 회의실에서 서울시 자치구 자살예방사업 담당공무원과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 자살예방사업 실무자를 대상으로 2018년 ‘마음이음 생명존중 역량강화 교육’이 있었습니다. 2018년 중앙정부 및 서울시의 자살예방사업 변화 및 방향성을 제시하고 지역사회기반 자살예방사업 매뉴얼 안내 ...
    2018-02-21 file
    Read More
  4. 청년편 맘프로젝트의 가장 큰 수혜자는 나야 나~♬

    “처음 얘기를 하다보니까 어디까지 내 이야기를 해야 하는지 고민이 돼서, 겉핥기식으로 말을 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다른 분들이 자기의 얘기를 잘 나누고, 또 잘 들어주는 모습을 보면서 다음 시간에는 좀 더 안전하게 내 얘기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꽃길을 따라 걸어 들어온 것, 정성스런 밥상까지 내가 ...
    2018-02-21 file
    Read More
  5. 제목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제 마음을 두드리던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몇 년 전부터 이 제목만으로도 눈물이 났습니다. 둘째 출산 이후 혼자의 힘으로는 회사생활을 이어갈 수 없던 때였어요. 그동안 열심히 살았고 앞으로도 두 아이의 엄마로 열심히 살기만 하면 되는데 무엇 때문에 힘든지 알...
    2018-01-25 file
    Read More
  6. 울보로 보낸 6주, 마음으로 성장하다

    한 번도 부산을 떠날 거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갑자기 서울에서 일하게 되어 오빠가 지내는 원룸에서 함께 지내게 되었습니다. 성수동에 위치한 회사에서 죽전에 있는 집으로 출퇴근 시간은 왕복으로 세 시간 걸렸습니다. 또한 물가는 부산보다도 훨씬 비싸고 가볍게 술 한잔 기울이며 하소연할 친구도 서울엔 없어 해...
    2018-01-25 file
    Read More
  7. 괜찮지 않았던 나에게 그래도 괜찮다고 말해 준 곳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참여 후기를 부탁받은 날부터 한 주 동안, 첫 문장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이동하는 시간에도 잠시 쉬는 시간에도 한참을 고민하다 쓰고 지우고를 반복했습니다. 일주일은 넘기지 말아야 할 텐데 걱정도 하며 어젯밤에도 내용을 떠올리다 정리가 ...
    2017-12-26 file
    Read More
  8. 2017 ‘자기마감음악회’에 다녀오다

    한 해를 마감하는 시기,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사무국에서는 늘 ‘자기마감음악회’가 열립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치유의 온기를 나누던 치유활동가들이 한데 모여, 우리가 걸어온 시간들을 되돌아보는 자리이지요. 2017년에도 치유활동가들은 여러 현장에서 활발한 치유활동을 해주셨습니다. ‘자기마감음악회&rsq...
    2017-12-26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