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71226_07.jpg

171226_06.jpg

171226_05.jpg

171226_04.jpg

치유활동가는 아직 아니지만 아내와 함께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나편’을 경험하면서 나에게 집중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고 어렵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자연스럽게 나에 대한 호기심으로 이번 인문학특강을 신청하게 되었고 아내와 자리를 함께 했다.

나는 심리분야의 전공자도 아니고 오랫동안 마음에 대해서 고민하고 알아가던 사람도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마음속으로 ‘내용이 어렵진 않을까?’, ‘내가 알고 싶은 것에 대한 내용일까?’라는 궁금증을 품은 채 자리에 앉았다. 강의를 들으면서 고민했던 그런 마음이 괜한 두려움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어찌 보면 참 간단하다고 말할 수도 있고 어렴풋이 알고 있던 내용이라고 생각되기도 하였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 보니 하나하나 어렵지 않은 것이 없었다.

특강 중에 문득 예전의 기억이 떠올랐다. 학창시절 노래를 좋아했던 나는 교내 중창단 모집을 보고 큰 목소리로 노래를 멋있게 부르는 선배들의 모습을 떠올리며 지원했다. 당시에 나름 노래에 자신감을 가지고 있던 나는 첫 모임을 손꼽아 기다렸었다. 설레는 마음으로 음악실에 모여 선생님의 지휘에 맞춰 노래를 불렀다. 첫 모임, 첫 합창이라 오래 지나지 않아 선생님은 지휘를 멈추고 우리에게 의외의 말을 하셨다. “큰 소리로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몸에 힘을 주면 오히려 닫힌 소리가 나온다. 그러니 온몸에 힘을 빼야 진짜 너희들의 목소리가 나온다. 모두 목이 아닌 몸을 풀어보자” 음악실에서 우린 제자리 뛰기, 좁은 공간에서 달리기도 하면서 몸을 부드럽게 풀었다. 몸이 풀리면서 손가락 하나하나 발가락 하나하나 나에게 집중되는 느낌을 받았다.

몸에 힘을 푼다는 것은 생각보다 쉬웠지만 익숙해지기 전까진 매우 어려운 과정이었다. 직장 생활을 하면서 초년생일 때는 실수할까 봐 경직되었고, 경력이 쌓였을 때는 남들보다 잘하는 모습을 보이려고 힘을 주게 되었다. 지금도 타인과의 경쟁에서 밀리지 않으려 온몸은 경직되어 있고 예민해진 마음으로 나의 약점을 드러내지 않고 쿨하며 강하게 보이려 애쓰며 살고 있다. 그런 생활이 나의 마음에도 영향을 주고 있었던 것 같다. 나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것, 말처럼 쉽지 않은 그 말이 강의를 듣는 내내 마음속에서 크고 작게 마찰이 일어났다.

사람은 끝없이 판단을 한다는 서천석님의 얘기가 들렸다. ‘판단을 멈추려면 감각에 집중해보라’는 말에 문득 예전 음악 선생님의 그 조언이 떠올랐다. 처음부터 완벽한 것은 없다. 모두가 제각각 약점을 가지고 있고 실수를 할 수도 있으며, 때로는 남보다 늦을지도 모른다. 그러면 어떠한가. 그것보다 그런 나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온전히 바라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강을 듣고 나오면서 아내와 나는 이야기를 나누었다. 오랜만에 같은 마음으로 대화를 하고 있다는 느낌,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서도 느꼈던 자유롭고 마음 편안했던 바로 그 느낌이 이어지는 것 같았다. 토닥토닥 서로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고, 표현하고, 서로를 인정하며 나의 한계를 드러내는 대화, 우리 부부에게는 너무나 감사한 경험이며 서로를 이해하고 알아가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10기 심상모 치유활동가


  1. 울보로 보낸 6주, 마음으로 성장하다

    한 번도 부산을 떠날 거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갑자기 서울에서 일하게 되어 오빠가 지내는 원룸에서 함께 지내게 되었습니다. 성수동에 위치한 회사에서 죽전에 있는 집으로 출퇴근 시간은 왕복으로 세 시간 걸렸습니다. 또한 물가는 부산보다도 훨씬 비싸고 가볍게 술 한잔 기울이며 하소연할 친구도 서...
    2018-01-25 Thu file
    Read More
  2. 괜찮지 않았던 나에게 그래도 괜찮다고 말해 준 곳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참여 후기를 부탁받은 날부터 한 주 동안, 첫 문장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습니다. 이동하는 시간에도 잠시 쉬는 시간에도 한참을 고민하다 쓰고 지우고를 반복했습니다. 일주일은 넘기지 말아야 할 텐데 걱정도 하며 어젯밤에도 내용을 떠올...
    2017-12-26 Tue file
    Read More
  3. 2017 ‘자기마감음악회’에 다녀오다

    한 해를 마감하는 시기,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사무국에서는 늘 ‘자기마감음악회’가 열립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치유의 온기를 나누던 치유활동가들이 한데 모여, 우리가 걸어온 시간들을 되돌아보는 자리이지요. 2017년에도 치유활동가들은 여러 현장에서 활발한 치유활동을 해주셨습니다. ‘자기마...
    2017-12-26 Tue file
    Read More
  4. 상처를 넘어 세상을 살아가는 힘

    치유활동가는 아직 아니지만 아내와 함께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나편’을 경험하면서 나에게 집중하는 것이 익숙하지 않고 어렵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자연스럽게 나에 대한 호기심으로 이번 인문학특강을 신청하게 되었고 아내와 자리를 함께 했다. 나는 심리분야의 전공자도 아니...
    2017-12-26 Tue file
    Read More
  5. 신을 대신하여 보낸 수호천사 ‘엄마’

    엄마가 되어서야 알게 된 엄마의 사랑. 그 헌신이 얼마나 컸는지 알게 되어 엄마라는 단어를 읽기만 해도 눈가에 이슬이 맺힙니다. 그래서 엄마는 제게 마법의 단어입니다. 엄마의 깊이를 알기에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라는 프로그램명을 보는 순간 플러스친구를 수락하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l...
    2017-12-26 Tue file
    Read More
  6. 공감이란 무엇인지 같이 알아가 봐요

    2017년 여름에서 가을,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청년편 6주에 참여하고 추석이 지난 몇 번째 토요일. ‘치유 원리와 구조’ 교육을 듣기 위한 자리였습니다. ‘나편’이 끝이 아니라는 반가움과 토요일 날씨도 참 좋았기에 궁금+설레는 마음을 안고 헤이그라운드로 향했습니다. ...
    2017-11-22 Wed file
    Read More
  7. 내 자신에게 집중하고 위로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들

    화목하지 못한 가정 분위기와 안 좋은 일들이 터지면서 중심을 못 잡고 마음속으로 방황하던 시기가 있었습니다. 그때 지인의 추천으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청년편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평소에도 관심이 있었지만, 일정이 맞지 않아 작년에 참여를 못 하고 올해 청년편은 토요일에...
    2017-11-22 Wed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