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photo_2017-08-28_03-17-32.jpg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을 보고 있습니다. 가을하늘은 너무 예쁘네요. 도시에서 보는 하늘이 이렇게 예쁜데 야외나 산에서 보는 하늘은 얼마나 예쁠까요? 도시를 떠나고 싶게 만드는 가을입니다.

 

치유활동가로 3년째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운이 좋아 여러 가지 치유활동 경험을 해 보았습니다. 맘프를 하면서 만나는 치유활동가 한분 한분에게 배울 점이 많았습니다. 처음 만나는 사람과 이곳에서 서로 마음을 맞추며 6주를 해나가는 모습은 제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경험하지 못했던 치유적인 경험이었습니다. 

 

치유활동을 하면서 욕심이 생겼습니다. 제가 몸이 아파 일을 해본 적이 거의 없고, 성취감을 느껴본 적이 없었죠. ‘프로그램개발위원회’ 활동을 하면서 치열한 토론을 거쳐 매뉴얼을 보완하고, 치유활동에 필요한 강의안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 앞에서 처음으로 오퍼레이터 치유활동가 강의도 해봤습니다. 잘 하지는 못했지만, 나도 뭔가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고, 더 많은 일을 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습니다. 여러 활동을 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긴 했지만, 그래도 하는 일들이 재미있었습니다. 

 

맘프를 하면서 저와 전혀 다른 성향을 가진 분과 소소한 갈등도 생겼습니다. 정말 사소한 것에서 갈등은 시작됩니다. 저에게 문제가 있는 건지 아니면 상대방 때문인지 며칠을 고민하게 됩니다. 그러면서 제가 어떤 말과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는지 알게 되고, 제가 어떤 반응을 하고 있는지 알게 되었죠. 아직도 관계에 대한 갈등은 쉽게 해결하지 못하며 어려운 숙제 같습니다.

 

2017년 상담학교 2학년이 시작되기 전 많이 힘들었습니다. 그러나 정혜신선생님의 강의에 위안을 받기도 하며, 흔들렸던 저의 마음들이 정리가 되고 있는 중입니다. 또, 치유활동가들과 대화를 통해 다시 정리가 되기도 했습니다. 힘들어 하는 부분이 서로 비슷하며 ‘나만 그런 게 아니구나!’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힘들고 지친 분들이 있다면 혼자 고민 하지 말고, 이야기 하고 싶은 분과 식사라도 하면서 또는 따뜻한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눠보면 좋겠습니다. 저와 함께 이야기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시는 분이 있다면 연락주세요. 시간이 맞다면 언제든 함께 하겠습니다. :)

 

맘프 안에서 제가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자신감도, 자존감도 생겼습니다. 그러다가도 한 번씩 깊은 우울에 빠지기도 합니다. 그것도 하나의 과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항상 즐겁고 행복할 수는 없으니까요. 상담학교 2학년을 마치고 나면 1랩 더 성장하는 저의 모습이길 기대해봅니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김군욱 치유활동가


  1. 더 깊이 더 따뜻하게 ‘re-live’를 경험하다

    이 프로그램에 대해 처음 알게 된 건, 오늘살롱에서 열린 정혜신 박사님 강의를 통해서였습니다. 프로그램을 이수하고 나면 누구나 치유자가 될 수 있다는 프로그램 구조도 좋았고, 치유 원리도 궁금했고, 지금 하는 일(베이비박스 프로젝트)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해서 잽싸게 신청했습니다. 처음에는 이게 정말 효과가 있을까...
    2017-10-24 file
    Read More
  2. 소방공무원을 위한 최소한의 예우

    매우 침착해 보이는 남성 소방관이 머뭇거리다가 앞으로 나왔습니다. 다른 소방관이 보낸 사연을 읽었습니다. 눈으로 읽을 때에도 감정 변화를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사연을 소리 내서 읽는데 갑자기 목소리가 떨리더리 더 이상 읽지 못했습니다. 놀라 그분 얼굴을 보니 울먹이고 있었습니다. 잠시 침묵이 흐른 후 진정 하고...
    2017-10-24 file
    Read More
  3. 어둡던 내 유년 시절에 켜진 촛불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사무국에서 치유활동가 역량 강화를 위한 인문학 특강이 시작되었다. 9월 8일부터 4주 동안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헤이그라운드 지하 공감룸에서 하는 글쓰기 수업이다. 이문재 시인과 <자기 성찰을 위한 글쓰기> 특강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한 주 한 주 지날수록...
    2017-09-25 file
    Read More
  4. 상담학교 2학년을 하면서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을 보고 있습니다. 가을하늘은 너무 예쁘네요. 도시에서 보는 하늘이 이렇게 예쁜데 야외나 산에서 보는 하늘은 얼마나 예쁠까요? 도시를 떠나고 싶게 만드는 가을입니다. 치유활동가로 3년째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운이 좋아 여러 가지 치유활동 ...
    2017-09-21 file
    Read More
  5. 어르신공감단 하반기 여정을 시작합니다

    파란 가을 하늘 아래서, 어르신공감단은 하반기의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맨 처음 찾은 곳은, 은평구에 있는 ‘수색할머니경로당’이었습니다. 어르신들은 지난겨울, 공감단이 방문했던 기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계셨습니다. ‘왜 이리 늦게 왔냐’고 웃는 얼굴로 나무라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정겹게 느껴지기...
    2017-09-21 file
    Read More
  6. 어르신은 그 자체로 빛나는 존재

    뜨거웠던 여름, 성수동에서는 ‘어르신공감단’ 사전교육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다른 건 몰라도 어르신공감단에는 꼭 함께하고 싶다’는 선생님들이 궂은 날씨에도 이곳을 찾아주셨습니다. 세 번의 교육 동안, 많은 선생님들과 함께 어르신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우리가 어르신들에 대해 가지고 ...
    2017-08-30 file
    Read More
  7. 찬찬히 나를 응시하는 시간

    청년, 누군가는 이름만으로도 가슴 설렌다는 그 시기. 그러나 제게 이 시대의 청년으로 살아내기란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미디어가 만들어내는 청년에 대한 이미지는 끊임없이 제 자신을 초라하게 만들었고, 기성 세대들이 농담처럼 얘기하는 청년에 대한 정의는 마치 제가 ‘올바른 청년’으로 살지 않고 있는 ...
    2017-08-09 file
    Read More
  8. 또 다른 ‘나’를 들여다보는 우리들만의 시간, 자기마감워크숍

    지난 7월 19일 수요일 오후 헤이그라운드 지하 대강당에서 2017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상반기 ‘자기마감워크숍’이 있었습니다. 자기마감워크숍은 자치구 ‘나편’에서 치유활동 릴레이를 펼치신 활동가 선생님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치유활동을 하며 느...
    2017-07-24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