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70921_04.jpg

 

170921_01.jpg

 

170921_03.jpg

 

170921_02.jpg

 

파란 가을 하늘 아래서, 어르신공감단은 하반기의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맨 처음 찾은 곳은, 은평구에 있는 ‘수색할머니경로당’이었습니다. 어르신들은 지난겨울, 공감단이 방문했던 기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계셨습니다. ‘왜 이리 늦게 왔냐’고 웃는 얼굴로 나무라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정겹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처음엔 할 얘기가 없다고 하시던 분들도, 이내 신나서 얘기를 이어가시기도 하고 얘기를 하다 보니 아픈 이야기가 생각난다며 눈물짓는 분도 계셨습니다. 이야기를 들어줘서 고맙다며 환하게 웃으시는 어르신들의 눈에도, 이야기를 들으며 오히려 자신이 치유 받았다고 하는 치유활동가들의 눈에도 눈물이 반짝이는 날이었습니다. 이날, 함께 소중한 경험을 한 정정화 치유활동가의 이야기를 나누려 합니다. 

 

“내가 이리 힘들게 살았어. 근데 그리 힘든 걸 용케 이겨냈어. 요케 요케 가슴을 뜯었지. 뚝뚝 흘리는 눈물을 훔치면서 말이지. 새끼들이 있는데 어쭈겄어. 내가 에미인데 어쭈겄어... (내가) 쥐띠여. 6.25 난리통에 피난왔제. 엄마랑 땅을 파서 움집을 만들고 새끼 손톱만한 소금을 따글따글 볶아 길쭉한 양쌀로 주먹밥을 만들어 먹었제. 나무를 해다 장에 내다 팔고 살았제. 산에서 죽은 군인들 여럿 봤제.”

 

할머니는 영화같은 인생보따리를 주저리주저리 풀어 놓으신다. 덤덤하게 살아온 지난 날, 존중받고 싶으셨을 것 같아 기꺼이, 오롯이 들어 드렸다. 여기 온 이유가 어르신에게 공감하기 위한 것이라 더욱 뜨겁게 가슴으로 들어 드렸다. 

 

누구보다 자식을 위해 열심히 살았지만 자식 앞에 당당하지 못한 할머니의 모습이 곧 나의 모습이라 생각하니 연민이 느껴지고 서글펐다. 굴곡진 인생만큼 패인 할머니의 주름살이 슬프도록 웃는다. 나도 따라 웃는다.


  1. 더 깊이 더 따뜻하게 ‘re-live’를 경험하다

    이 프로그램에 대해 처음 알게 된 건, 오늘살롱에서 열린 정혜신 박사님 강의를 통해서였습니다. 프로그램을 이수하고 나면 누구나 치유자가 될 수 있다는 프로그램 구조도 좋았고, 치유 원리도 궁금했고, 지금 하는 일(베이비박스 프로젝트)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해서 잽싸게 신청했습니다. 처음에는 이게 정말 효과가 있을까...
    2017-10-24 file
    Read More
  2. 소방공무원을 위한 최소한의 예우

    매우 침착해 보이는 남성 소방관이 머뭇거리다가 앞으로 나왔습니다. 다른 소방관이 보낸 사연을 읽었습니다. 눈으로 읽을 때에도 감정 변화를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사연을 소리 내서 읽는데 갑자기 목소리가 떨리더리 더 이상 읽지 못했습니다. 놀라 그분 얼굴을 보니 울먹이고 있었습니다. 잠시 침묵이 흐른 후 진정 하고...
    2017-10-24 file
    Read More
  3. 어둡던 내 유년 시절에 켜진 촛불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사무국에서 치유활동가 역량 강화를 위한 인문학 특강이 시작되었다. 9월 8일부터 4주 동안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헤이그라운드 지하 공감룸에서 하는 글쓰기 수업이다. 이문재 시인과 <자기 성찰을 위한 글쓰기> 특강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한 주 한 주 지날수록...
    2017-09-25 file
    Read More
  4. 상담학교 2학년을 하면서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을 보고 있습니다. 가을하늘은 너무 예쁘네요. 도시에서 보는 하늘이 이렇게 예쁜데 야외나 산에서 보는 하늘은 얼마나 예쁠까요? 도시를 떠나고 싶게 만드는 가을입니다. 치유활동가로 3년째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운이 좋아 여러 가지 치유활동 ...
    2017-09-21 file
    Read More
  5. 어르신공감단 하반기 여정을 시작합니다

    파란 가을 하늘 아래서, 어르신공감단은 하반기의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맨 처음 찾은 곳은, 은평구에 있는 ‘수색할머니경로당’이었습니다. 어르신들은 지난겨울, 공감단이 방문했던 기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계셨습니다. ‘왜 이리 늦게 왔냐’고 웃는 얼굴로 나무라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이 정겹게 느껴지기...
    2017-09-21 file
    Read More
  6. 어르신은 그 자체로 빛나는 존재

    뜨거웠던 여름, 성수동에서는 ‘어르신공감단’ 사전교육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다른 건 몰라도 어르신공감단에는 꼭 함께하고 싶다’는 선생님들이 궂은 날씨에도 이곳을 찾아주셨습니다. 세 번의 교육 동안, 많은 선생님들과 함께 어르신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우리가 어르신들에 대해 가지고 ...
    2017-08-30 file
    Read More
  7. 찬찬히 나를 응시하는 시간

    청년, 누군가는 이름만으로도 가슴 설렌다는 그 시기. 그러나 제게 이 시대의 청년으로 살아내기란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미디어가 만들어내는 청년에 대한 이미지는 끊임없이 제 자신을 초라하게 만들었고, 기성 세대들이 농담처럼 얘기하는 청년에 대한 정의는 마치 제가 ‘올바른 청년’으로 살지 않고 있는 ...
    2017-08-09 file
    Read More
  8. 또 다른 ‘나’를 들여다보는 우리들만의 시간, 자기마감워크숍

    지난 7월 19일 수요일 오후 헤이그라운드 지하 대강당에서 2017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상반기 ‘자기마감워크숍’이 있었습니다. 자기마감워크숍은 자치구 ‘나편’에서 치유활동 릴레이를 펼치신 활동가 선생님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치유활동을 하며 느...
    2017-07-24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