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70615_01.jpg

 

170615_02 - 복사본.jpg

 

170615_03 - 복사본.jpg

 

동네에 포스터 하나가 붙었습니다. ‘돌봄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돌봄 인문학'이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육아의 시간들이 떠올랐습니다. 어린 생명체가 하나 탄생했다는 사실 뒤로 끝도 없이 따라오던 육체적인 노동과 버겁던 마음들이 엄청났었습니다. 육아를 하며 고립되고 힘들었던 시간들을 함께 나누고 또 이제는 치매나 노환인 부모들을 돌보는 일에 매달려야 하는 이 즈음의 마음을 나누고 싶어 모임에 참여했습니다. 그 모임에 참여하며 세월이 아무리 흘러도 육아의 문제가 오롯이 엄마들의 책임으로만 간주되고, 직장 맘들의 고충은 조금도 해소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서 직장 맘들을 위한 우리편을 진행한다는 소식은 그래서 너무나 반갑고 기대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참여자 분들께 직장생활을 하며 그리고 아이를 키우며 힘들었던 마음의 이야기들을 보내달라고 메일을 보냈습니다. 그러나 프로그램을 진행할 날짜가 다가와도 단 한 편의 사연도 오지 않았습니다. 사실 얼굴 한번 본 적 없는 낯선 사람에게 자신의 어려운 마음을 글로 써 보낸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닙니다. 게다가 이 프로그램은 자발적으로 참여하게 된 것이 아니라 직장 생활하며 꼭 이수해야 하는 연수교육의 하나로 진행되는 것이니까 사연 보내기가 더 힘들었을 것입니다.

 

드디어 프로그램을 하는 날, 환영하는 마음을 담아 유리 수반에 화사한 꽃을 띄워 아늑하게 준비하고, 참여자들과 반원을 그리며 옹기종기 모여 앉았습니다. 마중물 이야기를 함께 보고 참여자들께 사연을 쓰는 시간을 드렸습니다. 잔잔히 음악이 흐르자 사각사각 연필로 자신의 이야기들을 써 내려가기 시작하셨습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써주신 이야기들은 제가 살아오며 수십 번은 겪어온 마음들이고 수도 없이 고민하고 화나고 슬펐던 그런 엄마들의 이야기였습니다. 사연을 시작하니 “내가 써낸 게 아닌데 내 이야기인줄 알았다.”, “정말 저도 딱 저 마음이에요.”, “저도 그런 적이 있어요.”라는 이야기들이 쏟아졌습니다. 그 동안 혼자서만 감당해야 하는 일들에 얼마나 애를 태웠는지 그리고 아이에게 화를 내기도 하고 그런 것 때문에 또 얼마나 자신을 책망했는지... 각각의 상황은 달라도 우리의 마음은 하나 같았습니다. 시연자를 꼭 안아주시는 참여자와 함께 ‘이미 충분하고 다 괜찮다’는 우리 모두의 위로를 서로서로 보태었습니다. 

 

프로그램이 모두 끝났는데도 자리를 뜨지 못하고 우는 참여자 분이 계셨습니다. “왜 이렇게 우는지 모르겠어요. 힘들다고 생각 안 했는데 이상하게 눈물이 나네요.”라고 말씀하시는 그 분께 “그렇지요. 그런 날도 있더라구요. 그 동안 정말 애 많이 쓰셨어요!” 라고 토닥이며 가만히 안아드렸습니다. 한동안 우리는 말을 잃었습니다. 가만히 안고만 있어도 서로의 마음을 다 알 것 같았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말하며 문을 나서는 그의 등을 마음으로 한번 더 쓸어주었습니다. “나만 힘든 줄 알았는데 이야기를 해보니 다 이렇게 힘든 거였군요.”, “너무 혼자서만 짐을 지지 않고 남편과 의논하며 육아를 해야겠어요.”, “꼭 내 시간을 가지겠어요.”, “연수라고 해서 그냥 연수인 줄 알았는데 마음을 나누니 너무 좋네요.”라는 이야기를 들으며 서로의 마음을 열고 진솔한 속마음을 나눈다는 것이 얼마나 큰 위로와 힘을 주는지 다시금 느끼는 시간이었습니다. 정말 우리에겐 엄마가 필요합니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박현희 치유활동가


  1. 직장 맘에게도 절실히 엄마가 필요하다

    동네에 포스터 하나가 붙었습니다. ‘돌봄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돌봄 인문학'이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육아의 시간들이 떠올랐습니다. 어린 생명체가 하나 탄생했다는 사실 뒤로 끝도 없이 따라오던 육체적인 노동과 버겁던 마음들이 엄청났었습니다. 육...
    2017-07-24 file
    Read More
  2. 사회복지사에게도 엄마가 필요하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 사회복지사 지난 6월 9일 오후 2시 동그라미재단 모두의 홀에 사회복지사 50여 명이 모였습니다. 이날은 사회복지사 및 사회복지기관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민간독립재단 중부재단의 제안을 받아 ‘정혜신과 함께하는 치유토크’가 진행되는 날이었는데...
    2017-06-29 file
    Read More
  3. 치유원리구조 교육 현장스케치

    “어서오세요~”“반갑습니다~”“환영합니다~” 치유활동가들의 목소리가 경쾌하게 들리는 이곳은 서울광역자활센터 대강당입니다. 지난 6월 10일 토요일 오후 2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6주 수료자 대상으로 마련된 <치유원리구조> 교육이 있었습니다. 이...
    2017-06-29 file
    Read More
  4. 맘프로젝트에서 마술 같은 기적을 만나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상반기 자치구 <나편> 도봉구 진행을 하고 나서 2015년 9월 3일 맘프를 처음 만났던 그 날이 자꾸만 떠오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 것 같다. 강남구 <나편> 밥상 자원활동을 하면서 ‘아! 내가 참여자였을 때 밥상치유활동가와 자원활동가 선생님들도 이렇게 정성껏 ...
    2017-06-20 file
    Read More
  5. 오월의 장미, 그리고 온 마음이 가득찬 하루

    2017년 5월 19일 올해 첫 폭염 예보가 떴다. 오늘 같은 날 축제라니! 게다가 오늘은 내 생일이다. 그런데도 내가 구로구에서 중랑구까지 오게 된 것은 홍보부스를 하기 위함이었다. 3년 전에 시작한 치유활동가 활동. 최근에 나는 중랑구에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9기 과정을 맡았고, 6주 과정이 마무리된지 얼마 안된지라...
    2017-05-25 file
    Read More
  6. 나를 알아간다는 건 두려우나 행복한 경험이다

    어릴 적 나는 쾌활하고 밝은 아이이고 대중의 관심을 받고 싶었다. 또한, 착한 아이라는 칭찬 듣기를 좋아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 삼촌 고모 엄마, 그리고 딸 여섯. 직업군인인 아빠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집을 오는 상황이었다. 큰며느리로 아들을 낳지 못했다는 죄책감, 외로움은 엄마를 알코올중독이라는 늪으로 빠지게 했던 ...
    2017-05-25 file
    Read More
  7. 이곳에 용기 내어 오기를 잘했구나!

    2016년 지난가을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강동구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이춘화라고 합니다. 현재는 도봉구보건소에서 진행하고 있는 맘프 밥상자원활동가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마흔 중반의 제 삶은 맘프 참여 이후 새로운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울고 웃으며 치유 받은 경험으로 한결 가벼워진 ...
    2017-05-11 file
    Read More
  8. 나는 지금 ‘맘프 중’ 입니다

    한 시간이나 늦었다. 첫 날인데. 회사 생활을 정리할 때라, 퇴근 후 최대한 서둘러도 그 시간이었다. 도착하니 이미 뭔가 잔뜩 지난 느낌. 먼저 온 세 분이 저마다의 이야기를 쏟아내고 있는데, 나는 어색하게 고개만 끄덕이며 시간을 보냈다. 활동가라는 사람들은 뭐가 그리 좋은지, 바보처럼 배시시 웃으며 괜찮다는 소리만 했다....
    2017-04-27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