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70627_03.jpg

 

170627_02.jpg

 

170627_01.jpg

 

“어서오세요~”“반갑습니다~”“환영합니다~”

 

치유활동가들의 목소리가 경쾌하게 들리는 이곳은 서울광역자활센터 대강당입니다. 지난 6월 10일 토요일 오후 2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6주 수료자 대상으로 마련된 <치유원리구조> 교육이 있었습니다. 이곳에서 치유활동가들이 오랜 친구를 반기듯이 환한 미소로 맘프 수료 후 처음 교육을 받으러 오신 분들을 따뜻하게 맞아주셨는데요. 처음이라 낯설고 어색해할 틈도 없이 치유활동가를 본 수료자분들의 반응 또한 익숙한 모습으로 서로 안부를 주고받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있는 그대로 자신을 드러내고, 그런 나를 상대방으로부터 이해받고, 공감받고, 위로받으며 내 안의 ‘나’를 마주하는 시간 동안 참여자분들의 마음은 어떠했을까요?

 

<치유원리구조> 교육은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나편>을 경험한 분들이 함께 모여서, 맘프에 참여하며 들었던 여러 가지 느낌과 생각, 그리고 궁금한 점에 대해 이야기 나누며 서로의 마음을 공유하는 자리이며, 향후 맘프 치유활동을 이어가는 첫 번째 시간인데요. 올해 가장 먼저 진행되었던 중랑구와 도봉구 수료자 선생님들과 그곳에서 치유활동을 한 활동가 선생님들이 함께 교육을 받았습니다.

 

맘프 수료자와 치유활동가 대상으로 진행되는 다양한 교육들 가운데 첫 번째 들어야 하는 교육인 만큼 그동안 상·하반기 1~2회로 마련했던 것을 올해부터는 횟수를 늘려 시간이 맞지 않아 교육에 참여 못 하는 불편함을 해소하려고 했는데요. 참여 인원이 20명 남짓 소수 인원으로 서로 충분히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교육은 강사와 수강자로 나눠 지식을 전달하는 수직적 교육이 아니라 서로의 느낌을 나누며 이해하는 대화형식의 수평적 구도로 진행됩니다. 그러다 보니 자신의 경험을 많이 드러내는 분도 계시지만, 내 이야기를 꺼내놓는 것이 여전히 불편한 분들도 계십니다. 교육에 직접 참여했던 분들은 어떤 느낌을 받았는지 몇 분의 소감을 들어봤습니다.

 

“많은 선생님들은 말을 하지 않았고 강의를 이끄는 선생님은 참여자의 이야기를 이끌어내려고 하는 모습들이 저는 어색하고 불편스러웠습니다.”

“맘프에 참여하는 동안 내내 불편한 마음이 있었거든요. 다들 좋다고 하는데, 나만 불편하게 느끼는 건지… 내가 잘못된 건지 확인하고 싶어서 왔는데, 맘프 7회차를 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교육을 듣는 동안 ‘이게 맘프구나’ 싶었어요. 불편하면 불편한 대로, 좋으면 좋은 대로 각자의 느낌을 존중받는 느낌이랄까?”

“맘프하는 동안 제일 기억 남는 게 밥상이었는데, 오롯이 나만을 위해 차려지는 이유를 듣고 나서 또 한 번 울컥했습니다.” 

“6주간의 시간이 누군가에게는 치유의 시간이 되기도 하지만 그렇지 못한 분들이 더 많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는데요. 맘프는 참여하고 끝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내가 사는 현실에서도 계속 마음치유가 일어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이어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어떠세요? 교육을 받는 동안에도 각자 마음으로 여러 가지 느낌과 생각들이 들어왔다 나갔다를 반복하는 느낌이 드는데요. 불편하면 불편한 대로, 좋으면 좋은 대로, 내 속마음을 이야기할 수 있는 맘프는 과연 어떤 치유원리와 구조로 만들어졌을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치유원리구조> 교육은 오는 7월 3일(월) 19:00~22:00, 7월 8일(토) 13:00~16:00 두 차례 마련됩니다. 가능한 일정에 맞춰서 한 번만 들으셔도 되니까요. 지금 바로 신청하시면 됩니다. 

 

2017 상반기 <치유원리구조> 교육 사전신청 안내

 

정리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사무국 고영숙 팀장


  1. 치유원리구조 교육 현장스케치

    “어서오세요~”“반갑습니다~”“환영합니다~” 치유활동가들의 목소리가 경쾌하게 들리는 이곳은 서울광역자활센터 대강당입니다. 지난 6월 10일 토요일 오후 2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6주 수료자 대상으로 마련된 <치유원리구조> 교육이 있...
    2017-06-29 Thu file
    Read More
  2. 맘프로젝트에서 마술 같은 기적을 만나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상반기 자치구 <나편> 도봉구 진행을 하고 나서 2015년 9월 3일 맘프를 처음 만났던 그 날이 자꾸만 떠오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 것 같다. 강남구 <나편> 밥상 자원활동을 하면서 ‘아! 내가 참여자였을 때 밥상치유활동가와 자원활동가 선생님들도 이...
    2017-06-20 Tue file
    Read More
  3. 오월의 장미, 그리고 온 마음이 가득찬 하루

    2017년 5월 19일 올해 첫 폭염 예보가 떴다. 오늘 같은 날 축제라니! 게다가 오늘은 내 생일이다. 그런데도 내가 구로구에서 중랑구까지 오게 된 것은 홍보부스를 하기 위함이었다. 3년 전에 시작한 치유활동가 활동. 최근에 나는 중랑구에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9기 과정을 맡았고, 6주 과정이 마무리된지 ...
    2017-05-25 Thu file
    Read More
  4. 나를 알아간다는 건 두려우나 행복한 경험이다

    어릴 적 나는 쾌활하고 밝은 아이이고 대중의 관심을 받고 싶었다. 또한, 착한 아이라는 칭찬 듣기를 좋아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 삼촌 고모 엄마, 그리고 딸 여섯. 직업군인인 아빠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집을 오는 상황이었다. 큰며느리로 아들을 낳지 못했다는 죄책감, 외로움은 엄마를 알코올중독이라는 늪으로 ...
    2017-05-25 Thu file
    Read More
  5. 이곳에 용기 내어 오기를 잘했구나!

    2016년 지난가을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강동구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이춘화라고 합니다. 현재는 도봉구보건소에서 진행하고 있는 맘프 밥상자원활동가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마흔 중반의 제 삶은 맘프 참여 이후 새로운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울고 웃으며 치유 받은 경험으로 한...
    2017-05-11 Thu file
    Read More
  6. 나는 지금 ‘맘프 중’ 입니다

    한 시간이나 늦었다. 첫 날인데. 회사 생활을 정리할 때라, 퇴근 후 최대한 서둘러도 그 시간이었다. 도착하니 이미 뭔가 잔뜩 지난 느낌. 먼저 온 세 분이 저마다의 이야기를 쏟아내고 있는데, 나는 어색하게 고개만 끄덕이며 시간을 보냈다. 활동가라는 사람들은 뭐가 그리 좋은지, 바보처럼 배시시 웃으며 괜찮다는 ...
    2017-04-27 Thu file
    Read More
  7. 성숙한 삶을 살아가게 될 희망을 품어 본다

    지난 14일 금요일 인문학 특강 ‘나’를 바라보다 -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라는 제목은 삶이 내게 어떤 말을 걸어왔었지? 지금, 앞으로 삶이 어떤 말을 걸어오게 될까? 그때 나는 어떠했지? 지금 나는 어떠하지? 나는 어떠해지고 싶은가? 이런 떠올림으로 내 발걸음을 재촉하게 했습니다. ...
    2017-04-24 Mon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