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70620_01.jpg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상반기 자치구 <나편> 도봉구 진행을 하고 나서 2015년 9월 3일 맘프를 처음 만났던 그 날이 자꾸만 떠오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 것 같다.

 

강남구 <나편> 밥상 자원활동을 하면서 ‘아! 내가 참여자였을 때 밥상치유활동가와 자원활동가 선생님들도 이렇게 정성껏 밥상을 준비 하셨구나’ 하는 생각과 2017년 상반기 도봉구 맘프 진행하면서 모든 치유활동가분들이 정성을 들이셨을지 마음으로 느낄 수 있었다.

 

이번 도봉구 맘프 진행을 하면서 왠지 참여자에게 잔소리하는 엄마가 아닌 개별적 존재로 지켜봐 주는 엄마의 마음이 되는 것 같았는데 도봉구 참여자 선생님들께 일어나는 정말 놀라운 기적 같은, 마술 같은 모습을 보게 되었다.

 

맘프 6주 동안 마음을 열게 하는 동영상과 시, 그리고 판단, 충고, 조언, 비판을 빼고 나서 서로의 사연을 보듬고 함께 공감하면서 울고, 웃으며 한 식구가 되어가는 모습을 보며 정말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은 대단한 괴력이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실감했다.

 

어느 참여자분은 마음속에 항상 무언가가 채워지지 않는 것이 있어서 왜일까? 무엇 때문일까? 항상 의문이었는데 6주를 마치면서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고 했다. 또 다른 참여자는 우울증이 심해 치료 받는 과정이 많이 힘들었는데 맘프를 하면서 심리검사를 한 결과 ‘그 나이에 이렇게 빨리 좋아지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인데 도대체 무엇을 했기에 이렇게 좋아졌냐?’라며 놀라는 의사 선생님께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좋아졌다고 말씀하셨단다.

 

정말 그 말을 듣는 순간 울컥하면서 전기가 오는 듯 했다. 또 다른 참여자분은 아이가 밤새 열이 나고 아팠는데도 이 프로그램에 참석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상태가 호전된 아이를 맡겨두고 참여하겠다는 연락을 받았을 때 또 한 번 뭉클했었다. 또 다른 분은 어머님이 많이 편찮으셔서 병간호를 하면서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참석을 했으며 밥상을 가져다주는 분위기가 어색하고 힘들며 자신을 만나는 것도 어려워서 상처를 들어내지 못했다며 좀 더 적극적일 걸 지나고 나니 후회가 됐다고 한다. 

 

도봉구는 남성 참여자가 세분이나 계셨는데 자신의 이야기를 할 때 걱정 인형을 꼭 붙잡고 이야기하는 모습을 보면서 상처를 들어내는데 남, 여 구분이 없다는 걸 느끼며 잘 오셨다는 생각이 들었다. 

 

맘프 3,주차부터 끝마치고 헤어지는 시간에 참여자들과 포옹을 하는데 갑자기 작은 소리로 ‘사랑합니다’라고 말하고 그 뒤로 다른 참여자분도 ‘사랑합니다’라고 말하면서 잡은 손을 쉽게 놓지 못하는데 정말 가슴이 두근거리고, ‘아 이런 사랑 고백을 이 나이에 내가 받아 보는구나’하는 감격과 참여자분들의 사랑을 이렇게 받아도 되는 건가 싶었다.

 

맘프 치유활동을 하면서 만났던 분들(강남7기, 양천7기, 성북8기, 양천8기 등)에게 받았던 사랑은 언제까지나 가슴속에 영원히 남아있을 것이다. 참여자에게는 개별적 존재로 다가가는데 가족이나 지인에게는 개별적 존재로 대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 크게 반성하며 개별적 존재로 다가가기 위해 연습하고 노력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음에 감사한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치유활동가 윤정란

  • 해바라기 2017.06.23 16:17
    소감문을 읽으면서 선생님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진솔한 표현에 다시한번 가슴뭉클해짐을 느끼며 정말 치유릴레이가 이어짐에 감사드립니다. 윤정란 선생님 핫팅!!!

  1. 직장 맘에게도 절실히 엄마가 필요하다

    동네에 포스터 하나가 붙었습니다. ‘돌봄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돌봄 인문학'이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육아의 시간들이 떠올랐습니다. 어린 생명체가 하나 탄생했다는 사실 뒤로 끝도 없이 따라오던 육체적인 노동과 버겁던 마음들이 엄청났었습니다. 육...
    2017-07-24 file
    Read More
  2. 사회복지사에게도 엄마가 필요하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 사회복지사 지난 6월 9일 오후 2시 동그라미재단 모두의 홀에 사회복지사 50여 명이 모였습니다. 이날은 사회복지사 및 사회복지기관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민간독립재단 중부재단의 제안을 받아 ‘정혜신과 함께하는 치유토크’가 진행되는 날이었는데...
    2017-06-29 file
    Read More
  3. 치유원리구조 교육 현장스케치

    “어서오세요~”“반갑습니다~”“환영합니다~” 치유활동가들의 목소리가 경쾌하게 들리는 이곳은 서울광역자활센터 대강당입니다. 지난 6월 10일 토요일 오후 2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나편> 6주 수료자 대상으로 마련된 <치유원리구조> 교육이 있었습니다. 이...
    2017-06-29 file
    Read More
  4. 맘프로젝트에서 마술 같은 기적을 만나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상반기 자치구 <나편> 도봉구 진행을 하고 나서 2015년 9월 3일 맘프를 처음 만났던 그 날이 자꾸만 떠오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 것 같다. 강남구 <나편> 밥상 자원활동을 하면서 ‘아! 내가 참여자였을 때 밥상치유활동가와 자원활동가 선생님들도 이렇게 정성껏 ...
    2017-06-20 file
    Read More
  5. 오월의 장미, 그리고 온 마음이 가득찬 하루

    2017년 5월 19일 올해 첫 폭염 예보가 떴다. 오늘 같은 날 축제라니! 게다가 오늘은 내 생일이다. 그런데도 내가 구로구에서 중랑구까지 오게 된 것은 홍보부스를 하기 위함이었다. 3년 전에 시작한 치유활동가 활동. 최근에 나는 중랑구에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9기 과정을 맡았고, 6주 과정이 마무리된지 얼마 안된지라...
    2017-05-25 file
    Read More
  6. 나를 알아간다는 건 두려우나 행복한 경험이다

    어릴 적 나는 쾌활하고 밝은 아이이고 대중의 관심을 받고 싶었다. 또한, 착한 아이라는 칭찬 듣기를 좋아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 삼촌 고모 엄마, 그리고 딸 여섯. 직업군인인 아빠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집을 오는 상황이었다. 큰며느리로 아들을 낳지 못했다는 죄책감, 외로움은 엄마를 알코올중독이라는 늪으로 빠지게 했던 ...
    2017-05-25 file
    Read More
  7. 이곳에 용기 내어 오기를 잘했구나!

    2016년 지난가을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강동구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이춘화라고 합니다. 현재는 도봉구보건소에서 진행하고 있는 맘프 밥상자원활동가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마흔 중반의 제 삶은 맘프 참여 이후 새로운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울고 웃으며 치유 받은 경험으로 한결 가벼워진 ...
    2017-05-11 file
    Read More
  8. 나는 지금 ‘맘프 중’ 입니다

    한 시간이나 늦었다. 첫 날인데. 회사 생활을 정리할 때라, 퇴근 후 최대한 서둘러도 그 시간이었다. 도착하니 이미 뭔가 잔뜩 지난 느낌. 먼저 온 세 분이 저마다의 이야기를 쏟아내고 있는데, 나는 어색하게 고개만 끄덕이며 시간을 보냈다. 활동가라는 사람들은 뭐가 그리 좋은지, 바보처럼 배시시 웃으며 괜찮다는 소리만 했다....
    2017-04-27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