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70420_02.jpg

 

170420_03.jpg

 

나는 엄마다.

나는 엄마인데도, 엄마가 필요하다. 참 아이러니하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프로그램도 그런 분위기다.

 

나는 이 맘프를 받고 변했다. 밥은 대충 때우고 바삐 살아가는 일상인데, 그 밥상을 대하는 나의 태도가 적어도 맘프에 참여하는 동안 변하고 있었다. 첫날은 반도 넘게 밥을 남겼으나, 맘이 점점 편해지며, 반찬도 많이 먹었다. 혼자서 먹는 밥 한 숟가락에 나를 둘러싼 주변에 대해 의미를 부여하며 “참 감사하다”라는 말을 되뇌며 ‘감사 한 입, 감사 한 입’을 먹기 시작한 것이다.

 

나의 식사시간은 항상 서둘러대기 일쑤이다. 워킹맘으로 식사시간을 줄이는 것이 살아가기 무난했기 때문이다. 내가 앉아서 식사를 대접받는다는 것은 과분하다 못해 불편하다. 왜냐면,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나 혼자 해버리고 말지’가 몸에 베어 있는 나는 도와야 하는 상황도 싫었고, 도움을 주는 것은 편해도, 받는 것은 ‘안 하고 말지’ 하며 지나쳐 버리기 일쑤였다.

 

지인으로부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라는 프로그램을 소개받은 뒤, 나는 맘프 참석할 이유를 찾기 전에 참석하지 못할 이유 101가지를 찾고 있었다. 할 일이 많아 바빴고, 나의 상황들을 모르는 사람들 틈에서 말하는 것도 ‘불필요’해 보였고, ‘척’ 하면서 사회성이 좋은 사람들처럼 행동하는 사람들의 성숙한 반응에 나는 지쳐 있었고,,,,,

 

첫 모임 때, ‘이 모임에 오기 싫었다, 참 피곤하다. 무슨 말을 할지 생각이 나질 않는다’ 등 내 손으로 내가 신청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처럼 삐딱한 나를 발견하고는 스스로 적잖게 당황했다. 치유활동가라고 소개한 스텝들은 모두 다른 얼굴이지만, 맘으로부터 나오는 섬김으로 얼굴도 몸도 웃고 있었다. 물 한 컵까지 따라주며 “맛있게 드셔요, 더 필요한 것은 없으세요?”라고 하며 첫날부터 나는 의문, 의구, 의심, 의도를 읽어 내려고 잔머리를 굴리고 있었다.

 

그러나 그 치유활동가들의 섬김은 일관되었다. 결론은 머리로 이해가 되지 않는 ‘희한한 동네’로 생각하니 맘이 편해졌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서로 얽혀 바삐 살아가며, 무심하게 무시하며 지나간다. 그런 모습에 상처받지 않고, 사회에 적응을 잘 하는 성숙한 모습인 것처럼. 이곳은 달랐다. 서로 얘기하고 듣고 하는 모습은 그 자체가 치유의 과정이었다. 얘기하는 순간 모든 빛은 꺼지고, 나에게 빛이 비치는 순간처럼 느껴졌다.

 

나의 감정에 집중하라는 계속된 도전은 나를 바라보기 편치 않은 시간에서 나를 존중하는 시간으로 점점 바뀌어 가고 있었다. 난 사랑 속에서 태어났으나 사랑이 필요한 아이였고(내가 원하지 않는 방식도 있었으나), 사랑을 셀 수 없이 받은 아이였고, 이제 나는 나에게 찾아온 사랑의 조각들을 맞추어 가야만 하는 엄마가 되어가고 있었다.

 

완성된 지금이 아니면 어쩌랴, 준비되지 않음 어쩌랴, 세련되지 않음 어쩌랴, 실수하면 어쩌랴.

 

우리에겐 서로 나를 보여줄, 받아줄 ‘공감’할 수 있는 ‘공간’이 있음만 기억하길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남양주시 김윤영 참여자


  1. 성숙한 삶을 살아가게 될 희망을 품어 본다

    지난 14일 금요일 인문학 특강 ‘나’를 바라보다 -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라는 제목은 삶이 내게 어떤 말을 걸어왔었지? 지금, 앞으로 삶이 어떤 말을 걸어오게 될까? 그때 나는 어떠했지? 지금 나는 어떠하지? 나는 어떠해지고 싶은가? 이런 떠올림으로 내 발걸음을 재촉하게 했습니다. 벚꽃이 흐드러...
    2017-04-24 file
    Read More
  2. 나는 엄마인데도, 엄마가 필요하다!

    나는 엄마다. 나는 엄마인데도, 엄마가 필요하다. 참 아이러니하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프로그램도 그런 분위기다. 나는 이 맘프를 받고 변했다. 밥은 대충 때우고 바삐 살아가는 일상인데, 그 밥상을 대하는 나의 태도가 적어도 맘프에 참여하는 동안 변하고 있었다. 첫날은 반도 넘게 밥을 남...
    2017-04-24 file
    Read More
  3. 어르신의 당당함과 지혜를 배웠던 하루

    저는 2016년 은평8기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해(이하 맘프)’ 프로그램을 수료하였습니다. 처음 참여할 때는 어머님이 돌아가신지 8년여 정도 지난 시점이라 마음에서 많이 내려놓았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 문득문득 떠오르는 ‘엄마’가 생각날 때마다 코끝이 찡해짐을 느끼곤 하였습...
    2017-03-17 file
    Read More
  4. 남양주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를 시작하고

    3월 8일 환한 햇살 아래 쌀쌀한 바람이 불고 그리고 언뜻언뜻 하얀 물체가 폴폴거리며 코끝에 닿았다. 그것은 때 늦은 눈이었다. ‘햇살이 나는데 3월의 눈이라니! 남양주에서 처음 시작하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를 축복하는 눈이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고개를 들어 하얗고 조그만 눈송이를 기분 좋게 바라...
    2017-03-10 file
    Read More
  5. 행복해지고 사랑과 열정을 배워가는 시간

    저는 현재 복지관에서 어르신들과 문해교육(한글교육)을 수업하고 있는 송보명입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는 기초 교육의 기회가 없어서 한글을 제대로 읽고 쓰지 못하는 어르신들이 지역에 많이 계시며, 어르신들은 자신의 이름 석 자를 쓰고, 가족들 이름과 편지를 써 보는 것이 죽기 전 소원이라며 한글 공부를 늦은 나이에 용...
    2017-02-27 file
    Read More
  6. 편안하고도 기분 좋은 만남, ‘그리움을 초대합니다’

    봄의 전령은 추운 겨울 동안에도 활발히 움직이고 있었다. 수줍게 손 내민 ‘그리움을 초대합니다’라는 한 통의 편지에 어느새 내 마음은 2년 전 보건소 강당으로 달려가고 있었다. 온 나라를 들었다 놨다 하는 ‘메르스’가 너무도 활발하게 활동을 해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rsquo...
    2017-02-23 file
    Read More
  7. 서초구보건소 ‘맘프동창회’에 다녀오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동창회 후기 요청을 받고 내가 맘프를 접하게 된 시기로 돌아가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2013년 하반기에 보건소에서 봉사하는 기간에 맘프를 만났습니다. 지금까지의 소중한 시간들 안에서 자신의 다양한 시각으로 세상과 마주하게 되었고, 많은 변화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2017-01-26 file
    Read More
  8. 남양주시 정신건강증진센터 ‘맘프로젝트’ 사업운영 업무협약 체결

    12월 16일 공감인(하효열 대표)은 남양주시 정신건강증진센터(박영현 센터장)와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로젝트)' 사업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였습니다. 지난 8월 남양주시로부터 맘프로젝트 운영 가능성 타진으로 시작된 이번 업무협약은 10월 12일 맘프로젝트 <나편> 운영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2016-12-21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