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70309_02.jpg

 

170309_01.jpg

 

170309_03.jpg

 

170309_04.jpg

 

3월 8일 환한 햇살 아래 쌀쌀한 바람이 불고 그리고 언뜻언뜻 하얀 물체가 폴폴거리며 코끝에 닿았다. 그것은 때 늦은 눈이었다. ‘햇살이 나는데 3월의 눈이라니! 남양주에서 처음 시작하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를 축복하는 눈이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고개를 들어 하얗고 조그만 눈송이를 기분 좋게 바라보았다. 그렇게 남양주에서의 맘프 첫날이 시작되었다.

 

부지런히 오신 활동가 선생님들과 프로그램을 진행할 공간 세팅에 들어갔다. 먼저 준비해온 천과 목도리로 책장을 가리고 탁자를 모아 화분, 초, 모래시계를 곱게 올려놓았다. 또 치유밥상을 준비할 공간에 테이블들도 알맞게 배치하고 밥상활동가 선생님과 자원봉사 선생님은 밥그릇, 국 그릇, 반찬 그릇을 일일이 다 새로 닦으셨다. 처음 시작하는 남양주시 관계자 선생님들도 냅킨 하나, 컵 하나라도 예쁘게 놓으려는 우리들 마음에 맞추어 온 정성을 다해 함께 준비해주셨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눈에 보이진 않지만 정성이란 얼마나 서로를 아끼는 마음인지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

 

장소 준비를 마치고 난 후엔 색지에 장미꽃을 붙여 카드를 만들었다. 낯선 장소, 낯선 사람들과 프로그램을 함께 하게 될 참여자 분들께 환영의 마음을 가장 따스하게 전하고 싶어서였다. 드디어 한 분 두 분 참여자 선생님들이 도착하고 정성스럽게 준비한 밥상을 내어다 드렸다. 앉은 자리에서 밥을 받아 드시는 분들의 얼굴에 환하게 미소가 퍼지기 시작했다. 어색하지만 대접받는 느낌에 고마운 마음들이 오고가는 게 느껴졌다. 고마워하는 마음, 그런 것들이 참 귀하게 와 닿았다.

 

활동가 소개에 이은 참여자들의 자기소개 시간 “제가요 최근에 친한 사람을 잃어서...”라고 소개를 시작하고는 말을 맺지 못한 채 울컥하는 분이 계셨다. 순간 모두가 숨을 죽이고 서로를 토닥이는 마음이 느껴진다. 앞에 앉은 선생님은 “저는 누가 울면 금방 같이 울어요...”라며 말끝을 흐리셨다. 그런 것 같다. 우리는 누가 울면 금방 따라 울고 함께 하는 그런 마음으로 여기 이렇게 모이는 것 같다. 본격적으로 이야기가 시작되고 그 중 유난히 눈물을 많이 보이는 분이 계셨다. 이야기 시간이 끝나갈 즈음 그 분이 화장실에 가셨다. 나는 살그머니 따라 나와서 복도에서 그 선생님을 기다렸다. 그리곤 화장실에 다녀오시는 그 분을 가만히 안았다. 그냥 말이 필요 없었다. 처음 보는 낯선 사람들인 우리는 복도에서 조용히 안고 서로의 심장 소리를 들었다. 그냥 그것으로 되었다. 살다보면 때로 그런 날이 있는 것 같다. 아무 것도 할 수 없고 오로지 눈물만이 내 마음을 얘기해줄 수 있는 날. 그런 날에 혼자가 아님을, 우리가 함께 견디고 나눌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우리는 힘이 날 수 있을 것이다.

 

마무리하는 시간, “친한 친구에게도 하기 힘든 마음 속 이야기를 할 수 있어 너무 좋았다.”는 소감, 또 “약간 두렵고 힘들지만 끝까지 한번 나를 만나보겠다.”는 말씀을 들으며 좋은 인연으로 우리가 함께 하게 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마치 오래된 사이인 것처럼 정겹게 남양주 맘프가 시작되었다. 어떤 삶의 이야기들을 서로 나누며 울고 웃게 될지 첫날이 끝나자마자 벌써 다음 시간이 기다려진다. 서로의 마음 곁에 따스하게 머무르는 그런 시간을 함께 준비하고 함께 만들어가야겠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치유활동가 박현희


  1. 오월의 장미, 그리고 온 마음이 가득찬 하루

    2017년 5월 19일 올해 첫 폭염 예보가 떴다. 오늘 같은 날 축제라니! 게다가 오늘은 내 생일이다. 그런데도 내가 구로구에서 중랑구까지 오게 된 것은 홍보부스를 하기 위함이었다. 3년 전에 시작한 치유활동가 활동. 최근에 나는 중랑구에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9기 과정을 맡았고, 6주 과정이 마무리된지 얼마 안된지라...
    2017-05-25 file
    Read More
  2. 나를 알아간다는 건 두려우나 행복한 경험이다

    어릴 적 나는 쾌활하고 밝은 아이이고 대중의 관심을 받고 싶었다. 또한, 착한 아이라는 칭찬 듣기를 좋아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 삼촌 고모 엄마, 그리고 딸 여섯. 직업군인인 아빠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집을 오는 상황이었다. 큰며느리로 아들을 낳지 못했다는 죄책감, 외로움은 엄마를 알코올중독이라는 늪으로 빠지게 했던 ...
    2017-05-25 file
    Read More
  3. 이곳에 용기 내어 오기를 잘했구나!

    2016년 지난가을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강동구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이춘화라고 합니다. 현재는 도봉구보건소에서 진행하고 있는 맘프 밥상자원활동가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마흔 중반의 제 삶은 맘프 참여 이후 새로운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울고 웃으며 치유 받은 경험으로 한결 가벼워진 ...
    2017-05-11 file
    Read More
  4. 나는 지금 ‘맘프 중’ 입니다

    한 시간이나 늦었다. 첫 날인데. 회사 생활을 정리할 때라, 퇴근 후 최대한 서둘러도 그 시간이었다. 도착하니 이미 뭔가 잔뜩 지난 느낌. 먼저 온 세 분이 저마다의 이야기를 쏟아내고 있는데, 나는 어색하게 고개만 끄덕이며 시간을 보냈다. 활동가라는 사람들은 뭐가 그리 좋은지, 바보처럼 배시시 웃으며 괜찮다는 소리만 했다....
    2017-04-27 file
    Read More
  5. 성숙한 삶을 살아가게 될 희망을 품어 본다

    지난 14일 금요일 인문학 특강 ‘나’를 바라보다 -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라는 제목은 삶이 내게 어떤 말을 걸어왔었지? 지금, 앞으로 삶이 어떤 말을 걸어오게 될까? 그때 나는 어떠했지? 지금 나는 어떠하지? 나는 어떠해지고 싶은가? 이런 떠올림으로 내 발걸음을 재촉하게 했습니다. 벚꽃이 흐드러...
    2017-04-24 file
    Read More
  6. 나는 엄마인데도, 엄마가 필요하다!

    나는 엄마다. 나는 엄마인데도, 엄마가 필요하다. 참 아이러니하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프로그램도 그런 분위기다. 나는 이 맘프를 받고 변했다. 밥은 대충 때우고 바삐 살아가는 일상인데, 그 밥상을 대하는 나의 태도가 적어도 맘프에 참여하는 동안 변하고 있었다. 첫날은 반도 넘게 밥을 남...
    2017-04-24 file
    Read More
  7. 어르신의 당당함과 지혜를 배웠던 하루

    저는 2016년 은평8기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해(이하 맘프)’ 프로그램을 수료하였습니다. 처음 참여할 때는 어머님이 돌아가신지 8년여 정도 지난 시점이라 마음에서 많이 내려놓았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 문득문득 떠오르는 ‘엄마’가 생각날 때마다 코끝이 찡해짐을 느끼곤 하였습...
    2017-03-17 file
    Read More
  8. 남양주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를 시작하고

    3월 8일 환한 햇살 아래 쌀쌀한 바람이 불고 그리고 언뜻언뜻 하얀 물체가 폴폴거리며 코끝에 닿았다. 그것은 때 늦은 눈이었다. ‘햇살이 나는데 3월의 눈이라니! 남양주에서 처음 시작하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를 축복하는 눈이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고개를 들어 하얗고 조그만 눈송이를 기분 좋게 바라...
    2017-03-1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