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IMG_6755.jpg

 

IMG_6744.jpg

 

IMG_6779.jpg

 

IMG_6787.jpg

 

재계약이 계속될 줄 알았는데 회사로부터 이번에는 재계약이 안 된다는 통보를 들었다. 계약이 끝나기 일주일 전에. 갑작스럽게 백수가 되었고 세상의 눈을 피해, 부모님의 눈초리를 피해 나는 방 안에 갇혔다. 나를 위해 울어 준 동료 언니가 많이 보고 싶었다.

 

어느 사연자의 이야기였다. 모임 내내 말 잘하고 똑 부러지던 어느 언니가 사연자가 되어 이야기를 이어갔다. 회사를 그만두고 난 후, 사연자의 세상은 어땠을까? 당시의 사연자에게 사연자의 부모님은 어떤 의미였을까? 청중들의 몇 번의 질문이 이어졌다. 똑 부러져서 언뜻 차갑게 보였던 언니는 이어지는 질문에 마음이 풀어진 듯 눈물을 보였다.

 

마치 내 이야기 인 듯 실제 사연자와 사연자가 되어 이야기하는 언니에게 친근감이 들었다. 사실 질문을 하지 않아도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나 역시 대학교를 졸업하고 직장을 구하지 못했을 때, 이전 직장에서 계약이 만료되었을 때 느꼈던 세상이었다. 자존감은 바닥으로 떨어졌고, 가진 게 없던 나에게 세상의 눈은 냉정했다.

 

청중들이 감정카드를 하나씩 들었다. 토닥토닥 위로해 주는 청중, 내 이야기인듯 공감하는 청중, 그리고 당신이 옳아요, 라고 말하는 청중. 언니에게 청중이 말했다. 지금 당신 모습이 딱 좋다고.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당신 모습 그대로, 이대로가 딱 좋다고. 당신은 잘살아왔다고. 언니는 크게 기뻐했다. 자신의 모습이 틀렸다고 말할까봐 걱정이 되었던 것 같았다. 언니의 부탁으로 당신이 옳아요, 카드를 모두가 들고 사진을 찍었다. 힘이 들 때 꺼내보고 싶다고 말했다.

 

당신이 옳아요, 라고 말한 청중이 그렇게 말을 했던 것은, 그 역시 아무에게도 위로받지 못했을 때 텔레비전에서 나온 그 한 마디가 가슴에 박혔었더랬다. 우리는 모두가 비슷한 고민이 있고 비슷한 생각을 하고 비슷한 아픔을 겪으며 산다. 

 

이 프로그램의 방식을 처음 들었을 때는, 과연 이 프로그램이 치유의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 들었다. 사연을 가진 사연자, 그리고 그 사연을 대신 읽어주는 어느 참가자, 그리고 사연과 관련이 없는 청중들. 자칫하면 어느 누구도 공감 없이 끝나버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예상은 완벽히 틀렸다. 자신의 사연을 입 밖으로 꺼내보고 자신의 사연을 거리를 두고 바라봤던 사연자, 그 사연자가 되어 자신의 마음을 풀어냈던 참여자, 그리고 그 사연에 공감하고 함께 울었던 청중. 어느 누구 하나도 남이 되어 겉돌지 않았다. 모두 내 사연이고 내 이야기였다. 

 

프로그램이 끝나고 마음이 편했다. 나와 같은 사람이 있다는 사실은 안정감을 줬다. 나를 냉정하게 바라보던 세상이 사실은, 그 안에 나와 같은 사람을 한껏 품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제 나는 냉정해 보이는 세상을 느낄 때마다, 사실은 그 안에 나와 같은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외롭지 않을 것이다. 같은 고민과 같은 힘겨움을 안고 있는 사람들의 따뜻한 위로의 눈길을 느끼며 세상을 잘,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알바상담소 우리편 장유정 참여자


  1. 어르신의 당당함과 지혜를 배웠던 하루

    저는 2016년 은평8기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해(이하 맘프)’ 프로그램을 수료하였습니다. 처음 참여할 때는 어머님이 돌아가신지 8년여 정도 지난 시점이라 마음에서 많이 내려놓았다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어느 순간 문득문득 떠오르는 ‘엄마’가 생각날 때마다 코끝이 찡해짐을 느끼곤 하였습...
    2017-03-17 file
    Read More
  2. 남양주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를 시작하고

    3월 8일 환한 햇살 아래 쌀쌀한 바람이 불고 그리고 언뜻언뜻 하얀 물체가 폴폴거리며 코끝에 닿았다. 그것은 때 늦은 눈이었다. ‘햇살이 나는데 3월의 눈이라니! 남양주에서 처음 시작하는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를 축복하는 눈이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고개를 들어 하얗고 조그만 눈송이를 기분 좋게 바라...
    2017-03-10 file
    Read More
  3. 행복해지고 사랑과 열정을 배워가는 시간

    저는 현재 복지관에서 어르신들과 문해교육(한글교육)을 수업하고 있는 송보명입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는 기초 교육의 기회가 없어서 한글을 제대로 읽고 쓰지 못하는 어르신들이 지역에 많이 계시며, 어르신들은 자신의 이름 석 자를 쓰고, 가족들 이름과 편지를 써 보는 것이 죽기 전 소원이라며 한글 공부를 늦은 나이에 용...
    2017-02-27 file
    Read More
  4. 편안하고도 기분 좋은 만남, ‘그리움을 초대합니다’

    봄의 전령은 추운 겨울 동안에도 활발히 움직이고 있었다. 수줍게 손 내민 ‘그리움을 초대합니다’라는 한 통의 편지에 어느새 내 마음은 2년 전 보건소 강당으로 달려가고 있었다. 온 나라를 들었다 놨다 하는 ‘메르스’가 너무도 활발하게 활동을 해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rsquo...
    2017-02-23 file
    Read More
  5. 서초구보건소 ‘맘프동창회’에 다녀오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동창회 후기 요청을 받고 내가 맘프를 접하게 된 시기로 돌아가는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2013년 하반기에 보건소에서 봉사하는 기간에 맘프를 만났습니다. 지금까지의 소중한 시간들 안에서 자신의 다양한 시각으로 세상과 마주하게 되었고, 많은 변화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2017-01-26 file
    Read More
  6. 남양주시 정신건강증진센터 ‘맘프로젝트’ 사업운영 업무협약 체결

    12월 16일 공감인(하효열 대표)은 남양주시 정신건강증진센터(박영현 센터장)와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로젝트)' 사업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하였습니다. 지난 8월 남양주시로부터 맘프로젝트 운영 가능성 타진으로 시작된 이번 업무협약은 10월 12일 맘프로젝트 <나편> 운영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2016-12-21 file
    Read More
  7. 사실 우리는 모두 사람이었다

    재계약이 계속될 줄 알았는데 회사로부터 이번에는 재계약이 안 된다는 통보를 들었다. 계약이 끝나기 일주일 전에. 갑작스럽게 백수가 되었고 세상의 눈을 피해, 부모님의 눈초리를 피해 나는 방 안에 갇혔다. 나를 위해 울어 준 동료 언니가 많이 보고 싶었다. 어느 사연자의 이야기였다. 모임 내내 말 잘하고 똑 부러지던 어느 ...
    2016-12-21 file
    Read More
  8. ‘어르신 공감단’ 활동을 마무리하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서는 <어르신 공감단>이라는 이름으로 어르신들을 찾아갔습니다. 새로운 만남을 통해 어르신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드리고, 세대 간의 대화를 통해 어르신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활동이었습니다. 올 해에는 총 9번의 만남이 진행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데면데면 하다가도 끝은 늘...
    2016-12-1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