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IMG_6755.jpg

 

IMG_6744.jpg

 

IMG_6779.jpg

 

IMG_6787.jpg

 

재계약이 계속될 줄 알았는데 회사로부터 이번에는 재계약이 안 된다는 통보를 들었다. 계약이 끝나기 일주일 전에. 갑작스럽게 백수가 되었고 세상의 눈을 피해, 부모님의 눈초리를 피해 나는 방 안에 갇혔다. 나를 위해 울어 준 동료 언니가 많이 보고 싶었다.

 

어느 사연자의 이야기였다. 모임 내내 말 잘하고 똑 부러지던 어느 언니가 사연자가 되어 이야기를 이어갔다. 회사를 그만두고 난 후, 사연자의 세상은 어땠을까? 당시의 사연자에게 사연자의 부모님은 어떤 의미였을까? 청중들의 몇 번의 질문이 이어졌다. 똑 부러져서 언뜻 차갑게 보였던 언니는 이어지는 질문에 마음이 풀어진 듯 눈물을 보였다.

 

마치 내 이야기 인 듯 실제 사연자와 사연자가 되어 이야기하는 언니에게 친근감이 들었다. 사실 질문을 하지 않아도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나 역시 대학교를 졸업하고 직장을 구하지 못했을 때, 이전 직장에서 계약이 만료되었을 때 느꼈던 세상이었다. 자존감은 바닥으로 떨어졌고, 가진 게 없던 나에게 세상의 눈은 냉정했다.

 

청중들이 감정카드를 하나씩 들었다. 토닥토닥 위로해 주는 청중, 내 이야기인듯 공감하는 청중, 그리고 당신이 옳아요, 라고 말하는 청중. 언니에게 청중이 말했다. 지금 당신 모습이 딱 좋다고.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당신 모습 그대로, 이대로가 딱 좋다고. 당신은 잘살아왔다고. 언니는 크게 기뻐했다. 자신의 모습이 틀렸다고 말할까봐 걱정이 되었던 것 같았다. 언니의 부탁으로 당신이 옳아요, 카드를 모두가 들고 사진을 찍었다. 힘이 들 때 꺼내보고 싶다고 말했다.

 

당신이 옳아요, 라고 말한 청중이 그렇게 말을 했던 것은, 그 역시 아무에게도 위로받지 못했을 때 텔레비전에서 나온 그 한 마디가 가슴에 박혔었더랬다. 우리는 모두가 비슷한 고민이 있고 비슷한 생각을 하고 비슷한 아픔을 겪으며 산다. 

 

이 프로그램의 방식을 처음 들었을 때는, 과연 이 프로그램이 치유의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 들었다. 사연을 가진 사연자, 그리고 그 사연을 대신 읽어주는 어느 참가자, 그리고 사연과 관련이 없는 청중들. 자칫하면 어느 누구도 공감 없이 끝나버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예상은 완벽히 틀렸다. 자신의 사연을 입 밖으로 꺼내보고 자신의 사연을 거리를 두고 바라봤던 사연자, 그 사연자가 되어 자신의 마음을 풀어냈던 참여자, 그리고 그 사연에 공감하고 함께 울었던 청중. 어느 누구 하나도 남이 되어 겉돌지 않았다. 모두 내 사연이고 내 이야기였다. 

 

프로그램이 끝나고 마음이 편했다. 나와 같은 사람이 있다는 사실은 안정감을 줬다. 나를 냉정하게 바라보던 세상이 사실은, 그 안에 나와 같은 사람을 한껏 품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제 나는 냉정해 보이는 세상을 느낄 때마다, 사실은 그 안에 나와 같은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외롭지 않을 것이다. 같은 고민과 같은 힘겨움을 안고 있는 사람들의 따뜻한 위로의 눈길을 느끼며 세상을 잘,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알바상담소 우리편 장유정 참여자


  1. 사실 우리는 모두 사람이었다

    재계약이 계속될 줄 알았는데 회사로부터 이번에는 재계약이 안 된다는 통보를 들었다. 계약이 끝나기 일주일 전에. 갑작스럽게 백수가 되었고 세상의 눈을 피해, 부모님의 눈초리를 피해 나는 방 안에 갇혔다. 나를 위해 울어 준 동료 언니가 많이 보고 싶었다. 어느 사연자의 이야기였다. 모임 내내 말 잘하고 똑 부...
    2016-12-21 Wed file
    Read More
  2. ‘어르신 공감단’ 활동을 마무리하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서는 <어르신 공감단>이라는 이름으로 어르신들을 찾아갔습니다. 새로운 만남을 통해 어르신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드리고, 세대 간의 대화를 통해 어르신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활동이었습니다. 올 해에는 총 9번의 만남이 진행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데면데면 하다...
    2016-12-15 Thu file
    Read More
  3. 김제동 인문학특강을 듣고 나서

    안녕하세요~! ^^ 저는 오래전부터 심리치유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고 또한 저의 개인적인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 오랫동안 많은 노력을 해왔던 시민의 한 사람이고 또한 앞으로 심리치유 관련된 전문직을 갖고자 하는 적지 않은 포부도 또한 갖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정말 우연한 기회에 서울시민 힐링프로...
    2016-12-02 Fri file
    Read More
  4. [참여후기] 민들레 씨앗이 된다는 것은 즐거운 일!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엄마들과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우리편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유일하게 자유로운 날인 수요일, 회사가 끝나고 있는 저녁 시간에 프로그램이 마련된 동대문구 프로그램에 신청하...
    2016-12-01 Thu file
    Read More
  5. 안 그래도 힘든데, 왜 우리에게 힘든 얘기 시키나요? - 소방공무원 편

    얼굴도 모르고 눈길 한 번 스친 적이 없는 분들께 “저는 치유활동가입니다”라며 일하다 부딪히는 아픔들, 누군가에게 얘기하길 꺼려지던 속마음을 꺼내 보여 달라고 메일을 보냈습니다. 그 메일을 받는 입장에서는 “이게, 뭐지?” 할 수도 있을 것 같아 글을 부탁하는 것이 너무나도 조심스러웠...
    2016-11-29 Tue file
    Read More
  6. [참여후기] 따뜻했던 시간을 마무리하며

    지난 목요일(11/03) 홍대에서 열렸던 치유구조와 원리 강의는 ‘명불허전’ 역시나 좋았습니다. 긴 시간이 지났는데도, 정말 부득이한 사정이 있는 친구들을 뺀 12명 모두가 자리하였으니,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가 정말 좋았나 봅니다. 치유구조와 원리 강의가 끝나고 카톡방...
    2016-11-25 Fri file
    Read More
  7. [참여후기] 더 건강해질 내 모습이 기다려진다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금천구 참여자분의 느낌을 한번 들여다 볼까요~ “‘맞아. 나에게 엄마가 필요해’ 라는 생각으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처음에는 네 분의 활동가가 너무 환대해 주시고 대접해 주셔서 부담스러운 마음도 있었지만, 이내 따뜻한 엄...
    2016-11-03 Thu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