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130 관악드림타운 1차.jpg

 

1201 시흥벽산 1차.jpg

 

1202 상도신동아 1차.jpg

 

공감단 후기 김옥희.jpg

 

1207 관악드림타운 2차.jpg

 

이송자 어르신.jpg

 

1209 상도신동아 2차.jpg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서는 <어르신 공감단>이라는 이름으로 어르신들을 찾아갔습니다. 새로운 만남을 통해 어르신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드리고, 세대 간의 대화를 통해 어르신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활동이었습니다.

 

올 해에는 총 9번의 만남이 진행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데면데면 하다가도 끝은 늘 두 손을 꼬옥 잡아주시고, 또 만나자는 말씀에 치유활동가는 웃음과 눈물이 가득 섞인 감동을 안고 집에 돌아가곤 했답니다. 

 

한 어르신이 전체나누기 시간에 말씀하셨어요. 

“가슴속에 있는 얘기를 하니까 뭉치가 하나 뚝 떨어진 것 같고 너무너무 좋네요.”(이송자님. 75세)

 

한 치유활동가는 사후모임에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진솔하게 살아온 이야기를 듣다보니 푹 빠져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 어머니가 일찍 돌아가셔서 마치 어머니와 말씀을 나누는 기분이었다.”(김옥희 치유활동가 맘프8기)

 

이 두 말씀이 어르신의 그리고 치유활동가의 <어르신 공감단> 활동 중에 가장 기억에 남는 소감이었습니다. 

 

“이런걸 뭐하러 해?”라고 하시던 어르신도 마지막에는 치유활동가의 손등에 입맞춤을 하고요, “다음 주에는 안 해”하시던 어르신도 “어~ 왔어?”하면서 치유활동가와 손을 맞잡았습니다. 이렇게 따뜻한 겨울이 또 있을까요? 그리고 이렇게 재밌고 보람찬 활동이 또 있을까요? 여러 가지 마음을 꺼내고, 매만지고, 되묻게 하는 2주였습니다. 

많은 이야기가 있지만 그 중 두 가지만 소개해 드릴게요. 

 

“재작년에 처음 참여했을 때 뵀던 어르신이 아직도 생각난다. 그때 힘드신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사실 다시 오기 힘들었다. 오늘은 마음이 밝고 건강한 어르신을 만나 뵈었다. 어르신께 힐링받은 기분이다. 오길 잘 했다.”

- 김경희 치유활동가 맘프4기

 

“청소년이나 직장인과 1:1 대화하는 것이 직업인데도 생경한 경험이었다. 제 안에 있는 할머니에 대한 긴장과 기억이 모락모락 피었다. 아직까지는 긴장이 풀리지 않았으나 집에가서 자려고 누우면 할머니 생각이 더 날 것 같다”

- 최창석 치유활동가 맘프8기

 

어떠세요? 얼마나 반짝반짝 빛나는 시간이었게요.

추운 손 호호 불어가며 어르신과 만나려고 문 앞을 나선 치유활동가 여러분의 얼굴이 그려집니다. 하루를 온전히 내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는 이 글을 읽고 계시는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시길 바라며. 

당신 마음에 웃음을, 공감인.

 

글(정리) : 원솔이(서울시민힐링프로젝트 사무국 간사)

  • 당신 마음에 웃음을.. 이 말이 전해져와요 ~^^*
    내 마음에 설레임도 느껴지시나요?!!

    생생하게
    마음을 한올한올 모아
    정성을 다함이
    숨길 수 없는 진심이 ~~
    사람에게 얼마나 따스함으로
    기꺼움으로 전달되는지
    안가 본 어르신공감단 활동가는 있겠지만,
    한번만 간 활동가는 없는 이유가~
    가서 함께 한 사람만이 아는
    찰랑찰랑한 그 마음결과 결의 만남♥♥
    마약같은 사람냄새로 연신 따스하게
    다시 뵐날을 기다리고
    기다리면서,
    기도함으로 함게하고있네요 내내...

    원솔이샘~~♥
    당신 마음에 웃음이 고대로 한마음으로 느끼며!!!!

  1. 사실 우리는 모두 사람이었다

    재계약이 계속될 줄 알았는데 회사로부터 이번에는 재계약이 안 된다는 통보를 들었다. 계약이 끝나기 일주일 전에. 갑작스럽게 백수가 되었고 세상의 눈을 피해, 부모님의 눈초리를 피해 나는 방 안에 갇혔다. 나를 위해 울어 준 동료 언니가 많이 보고 싶었다. 어느 사연자의 이야기였다. 모임 내내 말 잘하고 똑 부...
    2016-12-21 Wed file
    Read More
  2. ‘어르신 공감단’ 활동을 마무리하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서는 <어르신 공감단>이라는 이름으로 어르신들을 찾아갔습니다. 새로운 만남을 통해 어르신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드리고, 세대 간의 대화를 통해 어르신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활동이었습니다. 올 해에는 총 9번의 만남이 진행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데면데면 하다...
    2016-12-15 Thu file
    Read More
  3. 김제동 인문학특강을 듣고 나서

    안녕하세요~! ^^ 저는 오래전부터 심리치유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고 또한 저의 개인적인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 오랫동안 많은 노력을 해왔던 시민의 한 사람이고 또한 앞으로 심리치유 관련된 전문직을 갖고자 하는 적지 않은 포부도 또한 갖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정말 우연한 기회에 서울시민 힐링프로...
    2016-12-02 Fri file
    Read More
  4. [참여후기] 민들레 씨앗이 된다는 것은 즐거운 일!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엄마들과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우리편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유일하게 자유로운 날인 수요일, 회사가 끝나고 있는 저녁 시간에 프로그램이 마련된 동대문구 프로그램에 신청하...
    2016-12-01 Thu file
    Read More
  5. 안 그래도 힘든데, 왜 우리에게 힘든 얘기 시키나요? - 소방공무원 편

    얼굴도 모르고 눈길 한 번 스친 적이 없는 분들께 “저는 치유활동가입니다”라며 일하다 부딪히는 아픔들, 누군가에게 얘기하길 꺼려지던 속마음을 꺼내 보여 달라고 메일을 보냈습니다. 그 메일을 받는 입장에서는 “이게, 뭐지?” 할 수도 있을 것 같아 글을 부탁하는 것이 너무나도 조심스러웠...
    2016-11-29 Tue file
    Read More
  6. [참여후기] 따뜻했던 시간을 마무리하며

    지난 목요일(11/03) 홍대에서 열렸던 치유구조와 원리 강의는 ‘명불허전’ 역시나 좋았습니다. 긴 시간이 지났는데도, 정말 부득이한 사정이 있는 친구들을 뺀 12명 모두가 자리하였으니,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가 정말 좋았나 봅니다. 치유구조와 원리 강의가 끝나고 카톡방...
    2016-11-25 Fri file
    Read More
  7. [참여후기] 더 건강해질 내 모습이 기다려진다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금천구 참여자분의 느낌을 한번 들여다 볼까요~ “‘맞아. 나에게 엄마가 필요해’ 라는 생각으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처음에는 네 분의 활동가가 너무 환대해 주시고 대접해 주셔서 부담스러운 마음도 있었지만, 이내 따뜻한 엄...
    2016-11-03 Thu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