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61201_02.jpg

 

161201_01.jpg

 

161201_03.jpg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엄마들과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우리편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유일하게 자유로운 날인 수요일, 회사가 끝나고 있는 저녁 시간에 프로그램이 마련된 동대문구 프로그램에 신청하였습니다. 친구의 권유와 6주차 프로그램이 궁금하다는 이유로 이 프로그램을 신청하게 되었지만, 다른 목적도 하나 있었습니다. 나도 누군가의 이야기를 제대로 듣고 싶다는 것이었지요. 

 

사실 저는 알바상담소 소장입니다. 아르바이트 노동자들을 상담하고 교육하는 일을 합니다. 그런데 장시간 저임금 불안정 노동에 놓여있을 경우, 많은 분이 자신감을 잃거나 자존감이 점점 떨어집니다. 올해 초 7년간 백화점, 편의점, 모델 등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섭렵해왔다는 한 여성 알바노동자를 만났는데, 그녀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이렇게 알바만 하다가 죽을 거 같아서 모든 알바를 관두고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위해 학원에 다녔다”고 말이죠. 그녀를 만나면서 저는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제대로 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아요.

 

6주를 보내면서 내면의 나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다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어려웠다는 것은 내가 누군가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지 못하고 있거나 내가 원하는 말만 듣고 싶어 한다는 것이겠죠. 그러고 보니 알바노동자들을 상담하면서, 아주 기계적으로 대답했던 나의 모습도 다시 생각해보게 됩니다. 그들에게 있어서 체불임금, 부당해고 등 각종 상담은 큰 용기를 동반한 것이었을 텐데 말이죠.

 

수료증을 받으며, 내년엔 알바노동자의 목소리에 좀 더 귀 기울이는 제 모습을 상상해봤습니다. 치유활동가가 되기 위해 차근차근 공부할 것이 많겠지만, 또 하나의 민들레 씨앗이 된다는 것은 즐거운 일일 테죠. 내년 이맘때 즈음의 저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요? 일 년 뒤, 또 다른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2016 하반기 동대문구 수료자 강서희


  1. 사실 우리는 모두 사람이었다

    재계약이 계속될 줄 알았는데 회사로부터 이번에는 재계약이 안 된다는 통보를 들었다. 계약이 끝나기 일주일 전에. 갑작스럽게 백수가 되었고 세상의 눈을 피해, 부모님의 눈초리를 피해 나는 방 안에 갇혔다. 나를 위해 울어 준 동료 언니가 많이 보고 싶었다. 어느 사연자의 이야기였다. 모임 내내 말 잘하고 똑 부러지던 어느 ...
    2016-12-21 file
    Read More
  2. ‘어르신 공감단’ 활동을 마무리하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서는 <어르신 공감단>이라는 이름으로 어르신들을 찾아갔습니다. 새로운 만남을 통해 어르신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드리고, 세대 간의 대화를 통해 어르신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활동이었습니다. 올 해에는 총 9번의 만남이 진행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데면데면 하다가도 끝은 늘...
    2016-12-15 file
    Read More
  3. 김제동 인문학특강을 듣고 나서

    안녕하세요~! ^^ 저는 오래전부터 심리치유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고 또한 저의 개인적인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 오랫동안 많은 노력을 해왔던 시민의 한 사람이고 또한 앞으로 심리치유 관련된 전문직을 갖고자 하는 적지 않은 포부도 또한 갖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정말 우연한 기회에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
    2016-12-02 file
    Read More
  4. [참여후기] 민들레 씨앗이 된다는 것은 즐거운 일!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엄마들과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우리편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유일하게 자유로운 날인 수요일, 회사가 끝나고 있는 저녁 시간에 프로그램이 마련된 동대문구 프로그램에 신청하였습니다. 친...
    2016-12-01 file
    Read More
  5. 안 그래도 힘든데, 왜 우리에게 힘든 얘기 시키나요? - 소방공무원 편

    얼굴도 모르고 눈길 한 번 스친 적이 없는 분들께 “저는 치유활동가입니다”라며 일하다 부딪히는 아픔들, 누군가에게 얘기하길 꺼려지던 속마음을 꺼내 보여 달라고 메일을 보냈습니다. 그 메일을 받는 입장에서는 “이게, 뭐지?” 할 수도 있을 것 같아 글을 부탁하는 것이 너무나도 조심스러웠습니다. 치유...
    2016-11-29 file
    Read More
  6. [참여후기] 따뜻했던 시간을 마무리하며

    지난 목요일(11/03) 홍대에서 열렸던 치유구조와 원리 강의는 ‘명불허전’ 역시나 좋았습니다. 긴 시간이 지났는데도, 정말 부득이한 사정이 있는 친구들을 뺀 12명 모두가 자리하였으니,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가 정말 좋았나 봅니다. 치유구조와 원리 강의가 끝나고 카톡방에서 마치 유...
    2016-11-25 file
    Read More
  7. [참여후기] 더 건강해질 내 모습이 기다려진다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금천구 참여자분의 느낌을 한번 들여다 볼까요~ “‘맞아. 나에게 엄마가 필요해’ 라는 생각으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처음에는 네 분의 활동가가 너무 환대해 주시고 대접해 주셔서 부담스러운 마음도 있었지만, 이내 따뜻한 엄마의 마음이라...
    2016-11-03 file
    Read More
  8. 나의 감정을 돌아봐 주는 시간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치유활동가 참가 후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프로그램은 천천히 자신과 타인의 기억과 감정을 공유하면서 자신의 감정을 들여다보는 일을 훈련한다. 처음 본 사람들과 마음을 여는 일은 어려운 일이다. 우리는 차려준 맛있는 밥을 함께 하고, 내 마음속의 어떤 상황을 말하고, 그때의 나를 이야기하고, 상대방의 이야기를...
    2016-10-2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