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나누기

|  자신의 마음에 집중하고 자신의 마음을 이야기합니다

161020_02.jpg

 

161020_01.jpg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프로그램은 천천히 자신과 타인의 기억과 감정을 공유하면서 자신의 감정을 들여다보는 일을 훈련한다. 처음 본 사람들과 마음을 여는 일은 어려운 일이다. 우리는 차려준 맛있는 밥을 함께 하고, 내 마음속의 어떤 상황을 말하고, 그때의 나를 이야기하고, 상대방의 이야기를 듣는다. 집중할수록 상대가 경험한 일과 내 일은 기묘하게 겹치고, 그 당시 상황과 나의 상황이 겹친다. 나도 저랬었고 우리 모두 괴로웠을 수 있다.

 

작년 맘프에 참여하고 나서 다시 일상에 쫓겨 사는 나에게, 올해 진행 치유활동가를 해줄 수 없겠냐는 연락이 왔다. 말주변도 별로 없고 사실 내 할 일하느라 정신없이 사는데 무언가 더 신경 쓸 일을 늘리는 게 쉽지 않았다. 선뜻 활동하기로 하고 진행하기 위한 준비 시간을 가졌다. 함께 할 치유활동가 선생님들도 만나고, 참가하는 분들도 만나 함께 좋은 시간을 보냈다. 

 

시민이 서로 참여해 가며 만드는 과정이라 진행 매뉴얼이 잘 되어 있어 어렵지는 않았다. 그렇지만 매번 모둠별 진행은 어떨지, 사람들이 못 와서 분위기가 가라앉으면 어쩌지 하는 마음은 계속 쓰였다. 인원이 예상치를 밑돌아 주변 지인들에게 권유했었지만 평일 저녁 7시 시작이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많았다. 저녁이 없는 삶을 사는 사람이 많은 대한민국이 아쉬웠다.

 

그래도 지속적으로 참여하는 분들과 계속해서 좋은 시간을 만들기 위해 나름대로 애를 썼다.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잘 듣고, 너무 주제에서 벗어난 이야기를 할 때는 한두 번 방향에 대해 다시 말해주며 분위기를 바꿔 보려 신경썼다. 

 

당연히 사람이다 보니 모두 다 다른 성향을 지니고 있다. 성소수자라고 해서 바로 나의 상처와 감정에 대해 쉬이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적인 지향점으로 인해 내가 무언가를 말하는 데 걸림돌이 되는 자리가 아니어서 다행이라 생각했다. 회사에서도, 가족들에게도 나는 아직 나의 무언가를 말하는 게 걸림돌이니까. 솔직해지는 그때를 수동적으로 기다리는 것은 아니다. 답답한 것도 사실이지만, 누구나 다 말 못할 사정이 있는 거니까.

 

함께 맘프 활동을 하며 중요하게 드러난 생각이 ‘공감’이다. 아픔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나 혼자가 아니었다는 사실, 그리고 그 아픔을 말해 보고, 그 당시에 아파했던 나의 감정을 바라보고 토닥이는 연습을 해 보는 것이 맘프의 가장 큰 미덕이 아닐까 한다. 굳이 위로하지 않아도, 감정을 공유하는 것으로도 사실 충분하다. 진짜 위로는 자신의 마음에게 자신만이 할 수 있을 테니까.

 

6주는 짧은 기간이고, 자신의 인생이 바뀌었냐고 묻는다면 쉽게 대답하진 못할 것 같다. 여전히 회사일은 짜증스러운 일들로 가득하고, 가족과의 관계는 지지부진하고, 연애는 자꾸 실패하고, 애꿎은 나이만 자꾸 들어간다. 그렇지만 따뜻하고 맛있던 밥을 함께 먹고 서로의 경험과 감정을 소박하게 나누는 일은 계속 반복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간을 금빛으로 바꾸는 건 결국 언제나 자신의 몫이다.

 

글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치유활동가 Yc Park

  • 종로2기임지화 2016.10.20 16:35

    맛있던 밥을 함께 먹으며 서로의 감정과 경험을 나누겠다는 글에서 맘프로젝트의 일부 '밥상' 힘을 가늠하게 됩니다. 자신을 토닥여주는 일도, 자신의 시간을 금빛으로 바꾸는 것도 결국은 자신이라는 사실을 저도 맘프로젝트를 통해 비로소 알게 되었으니... 님의 글에 전적으로 공감입니다. 활동가로서의 약간의 어려움도 마찬가지고요. 잘 읽었습니다.


  1. 사실 우리는 모두 사람이었다

    재계약이 계속될 줄 알았는데 회사로부터 이번에는 재계약이 안 된다는 통보를 들었다. 계약이 끝나기 일주일 전에. 갑작스럽게 백수가 되었고 세상의 눈을 피해, 부모님의 눈초리를 피해 나는 방 안에 갇혔다. 나를 위해 울어 준 동료 언니가 많이 보고 싶었다. 어느 사연자의 이야기였다. 모임 내내 말 잘하고 똑 부러지던 어느 ...
    2016-12-21 file
    Read More
  2. ‘어르신 공감단’ 활동을 마무리하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에서는 <어르신 공감단>이라는 이름으로 어르신들을 찾아갔습니다. 새로운 만남을 통해 어르신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 드리고, 세대 간의 대화를 통해 어르신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활동이었습니다. 올 해에는 총 9번의 만남이 진행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데면데면 하다가도 끝은 늘...
    2016-12-15 file
    Read More
  3. 김제동 인문학특강을 듣고 나서

    안녕하세요~! ^^ 저는 오래전부터 심리치유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있었고 또한 저의 개인적인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 오랫동안 많은 노력을 해왔던 시민의 한 사람이고 또한 앞으로 심리치유 관련된 전문직을 갖고자 하는 적지 않은 포부도 또한 갖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정말 우연한 기회에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
    2016-12-02 file
    Read More
  4. [참여후기] 민들레 씨앗이 된다는 것은 즐거운 일!

    서울시직장맘지원센터에서 일하는 엄마들과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우리편 프로그램을 준비하면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유일하게 자유로운 날인 수요일, 회사가 끝나고 있는 저녁 시간에 프로그램이 마련된 동대문구 프로그램에 신청하였습니다. 친...
    2016-12-01 file
    Read More
  5. 안 그래도 힘든데, 왜 우리에게 힘든 얘기 시키나요? - 소방공무원 편

    얼굴도 모르고 눈길 한 번 스친 적이 없는 분들께 “저는 치유활동가입니다”라며 일하다 부딪히는 아픔들, 누군가에게 얘기하길 꺼려지던 속마음을 꺼내 보여 달라고 메일을 보냈습니다. 그 메일을 받는 입장에서는 “이게, 뭐지?” 할 수도 있을 것 같아 글을 부탁하는 것이 너무나도 조심스러웠습니다. 치유...
    2016-11-29 file
    Read More
  6. [참여후기] 따뜻했던 시간을 마무리하며

    지난 목요일(11/03) 홍대에서 열렸던 치유구조와 원리 강의는 ‘명불허전’ 역시나 좋았습니다. 긴 시간이 지났는데도, 정말 부득이한 사정이 있는 친구들을 뺀 12명 모두가 자리하였으니,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가 정말 좋았나 봅니다. 치유구조와 원리 강의가 끝나고 카톡방에서 마치 유...
    2016-11-25 file
    Read More
  7. [참여후기] 더 건강해질 내 모습이 기다려진다

    서울시민 힐링프로젝트 금천구 참여자분의 느낌을 한번 들여다 볼까요~ “‘맞아. 나에게 엄마가 필요해’ 라는 생각으로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처음에는 네 분의 활동가가 너무 환대해 주시고 대접해 주셔서 부담스러운 마음도 있었지만, 이내 따뜻한 엄마의 마음이라...
    2016-11-03 file
    Read More
  8. 나의 감정을 돌아봐 주는 시간 -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 치유활동가 참가 후기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이하 맘프)’ 프로그램은 천천히 자신과 타인의 기억과 감정을 공유하면서 자신의 감정을 들여다보는 일을 훈련한다. 처음 본 사람들과 마음을 여는 일은 어려운 일이다. 우리는 차려준 맛있는 밥을 함께 하고, 내 마음속의 어떤 상황을 말하고, 그때의 나를 이야기하고, 상대방의 이야기를...
    2016-10-2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